서민등친 사기성 금연정책...담배 판매량 거의 회복

담배판매 감소폭 40%->10%대로 줄고...판매금액은 19%나 급증

서울의소리 | 입력 : 2015/03/29 [17:59]

박근혜 정권이 국민의 건강을 위한다는 구실로 담배세를 2,000원이나 대폭 인상해 서민의 등을 친 반 강제성 금연 정책의 사기성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새누리당이 담배세를 인상 하면서 그 목적이 세수 증대가 아니고 흡연을 줄여 국민의 건강을 보호하는데 있다고 했는데 담배세 대폭 인상이 흡연자를 크게 줄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결국 서민 증세가 목적이 아니였냐'는 질책을 면키 어렵게 되었다. 

   

▲     © 서울의소리

 

연초 담뱃세 인상으로 급감했던 편의점 담배 판매가 서서히 되살아나면서 1월 초 40%대에 달했던 전년 동기 대비 판매 감소폭이 10%대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보도에 따르면 A 편의점의 지난 1월 첫째 주 담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0.3%나 줄었지만, 2월에는 감소폭이 22.4%로 작아졌다. 3월 들어서는 첫주 17.6%, 둘째 주 15.6%, 셋째 주 15.1% 등으로 감소폭이 계속 줄어들고 있다.

 

B 편의점도 마찬가지다. 1월 첫 주 42.1%에 달했던 담배 판매량 감소폭은 2월 26.4%로 낮아졌고, 3월(~22일)에는 다시 19.5%로 줄어들었다. 매주 담배 판매가 조금씩 되살아나면서 1월 첫째 주와 비교한 판매량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B 편의점의 2월 첫째 주 판매량은 1월 첫째 주에 비해 26% 늘었고, 3월 셋째 주에는 54%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담뱃값이 2000원 가량 오르면서 담배 판매량은 줄었음에도 담배 판매금액은 크게 늘었다.

 

B 편의점을 보면 담배 판매가 급격하게 줄었던 1월 첫째 주에는 매출액도 23.5% 줄었고, 둘째 주에는 21.0%, 셋째 주에는 2.9% 각각 감소했다. 하지만, 1월 넷째 주부터 매출액이 증가세로 돌아서 3월 셋째 주에는 담배 매출액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44.2%나 늘었다.

 

올해 들어 지난 22일까지 누적 판매를 보면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9.2% 감소했지만, 판매 금액은 19.5% 늘었다.

 

편의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새해 금연 결심 때문에 1-2월에는 담배 판매가 줄다가 금연을 포기하는 사람이 늘면서 3월부터 판매가 다시 증가하는 경향이 있다"며 "담뱃값 인상과 작년 말 사재기의 영향으로 올 초 급감했던 담배 판매가 서서히 회복되고 있다"고 말했다.

 

KT&G 관계자는 "2004년 담뱃값이 500원 올랐을 당시 위축됐던 판매가 완전히 회복되는 데에는 6-7개월가량 걸렸다"며 "이번에는 가격 인상 폭이 훨씬 크기 때문에 어느 정도로 회복될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