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친정권 수구매체, 데일리안,뉴데일리,미디어펜,뉴스파인드에 광고 몰아준 청와대
현직 청와대 뉴미디어수석과 문화부 차관보가 대표를 지낸 2곳도 포함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07/08 [08:18]

박근혜 정부가 수구 성향 인터넷 매체 데일리안, 뉴데일리, 미디어펜, 뉴스파인드 등에 만 메르스 온라인 광고를 몰아준 것으로 확인됐다. 매체 중에는 현직 청와대 뉴미디어수석과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가 대표를 지낸 2곳도 포함돼 있다.

 

이 중 데일리안은 민병호 청와대 뉴미디어 수석이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 발행인 겸 대표이사로 재직한 곳이고, 이의춘 문화부 국정홍보 차관보는 미디어펜 대표이사를 지내다 지난 5월 차관보로 임명됐다. 이 차관보는 2011~2013년에는 데일리안 편집국장을 지내기도 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지난 5일 배재정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을 통해 입수한 한국언론진흥재단의 ‘온라인 매체 메르스 광고 현황’에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지난달 10일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소통실 의뢰를 받아 9개 매체에 온라인 메르스 광고를 집행했다.


광고가 실린 인터넷 언론에는 데일리안·뉴데일리·미디어펜·뉴스파인더 등 대표적인 수구성향 매체 4곳이 포함됐다. 이 밖에 온라인 광고가 실린 매체는 매일경제·한국경제·머니투데이 등 경제지 3곳, 한국스포츠경제(한국일보 자매지)·더팩트(구 스포츠서울닷컴) 등 스포츠·연예 매체 2곳이다.


문화부 국민소통실 관계자는 “인터넷 매체가 너무 많아 자체 기준으로 정한 것”이라며 “방문자 수 등 상위에 있는 매체들이므로 정권과 관련 있거나 편파적인 결정이라고 볼 수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닐슨코리안클릭의 6월 인터넷 매체 순방문자수(UV) 집계를 보면, 미디어펜은 22위에 머물고 뉴스파인더는 50위권 안에도 못들었고, 노컷뉴스(4위), 오마이뉴스(6위), 민중의소리(7위), 프레시안(13위) 등 순위가 더 높거나 비슷한 진보성향 매체엔 광고가 집행되지 않아 문화부의 변명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이에대해 허영일 새정치연합 부대변인은 6일  "광고가 실린 온라인 매체 중에서 4개의 언론사는 대표적인 친정부성향 매체로서 문화부 국민소통실 관계자가 광고 집행 기준으로 밝힌 '방문자 등 상위에 있는 매체'에도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국민일보 메르스 광고 배제에 이어 또다시 권력을 이용한 광고 ‘갑질’을 한 것으로 언론을 자신들의 입맛에 길들이기 위한 저열한 행동"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데일리안 발행인 겸 대표이사 출신의 민병호 청와대 뉴미디어 수석, 미디어펜 대표이사 출신의 이의춘 문화부 국정홍보 차관보의 ‘친정 챙기기’이거나, 문체부 국민소통실에서 두 사람의 심중을 파악하고 알아서 광고 집행을 한 경우라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거듭 비난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5/07/08 [08:1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