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김무성과 부산 맞대결 '피하지 않겠다'
예고된 신당 움직임, 당내에서 더이상의 신당 동조 없을 것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09/25 [18:38]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새누리 김무성과의 영도구 총선 맞대결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뉴스1

 

보도에 따르면 문재인 대표는 25일 오후 ‘부산역 추석 귀향인사’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당초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던 것은 제 선거에 얽매이지 않고, 전국 선거를 돕는 것이 좋다는 의견에 따른 것이었다”며 “그러나 총선 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어떤 선택이든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부산에서 다시 당선되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당에 도움이 된다면 우리 당의 총선 승리 전략에 따르겠다”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문 대표는 ‘김무성 대표와의 영도구 총선 맞대결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앞서 회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 말로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현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지역구인 영도구 출마를 비롯해 안철수 전 공동대표와의 해운대 공동출마 등의 요구를 받고 있다.


한편 문 대표는 이날 당 팟캐스트 <진짜가 나타났다>에 출연해 "지금 신당의 흐름은 예고된 바다. 더 이상의 당내 동조는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새누리당에 어부지리를 주는 행태에 대해선 호남 민심이 결코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5/09/25 [18:3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