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정말 쪼잔한 청와대" 이종걸 "나쁜 합의는 없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10/22 [10:58]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와  대표는 22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의 5자 회동에 청와대가 양당 대변인 참석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정말 쪼잔한 청와대"라고 질타했다. 또 이종걸 원내총무는 나쁜 합의는 없다"는 각오를 다졌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문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만나서 대화하는 게 중요한데, 청와대가 계속 그런 일에 매달려서 대화를 깨겠는가. 저는 청와대가 대화에 더 중점을 두리라 기대한다"며 대변인 배석 요구를 관철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회담 형식에 대해 야당이 크게 양보하지 않았는가"라며 야당이 3자회동 요구를 철회하고 청와대의 5자회동 요구를 수용했음을 상기시킨 뒤, "대변인이 테이블에 같이 배석하자는 것도 아니고 회담에 임석해서 제대로 발언들을 메모하겠다는 것인데 그것조차 못하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종걸 "5자회동, 나쁜 합의보다 좋은 결렬 택하겠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이날 청와대 5자회동과 관련, "나쁜 합의보다는 좋은 결렬을 택하겠다"고 비장한 각오를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견을 명확히 하는 좋은 결렬이 좋은 합의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 원칙을 버리면서 일시적 미봉책에 불과한 나쁜 합의에 매달리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한국사교과서에 대한 좌경딱지 붙이기처럼 왜곡날조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풀고, 경제활성화 지연 원인이 정부여당에 있다는 점을 분명히하겠다"며 국정화 철회 관철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또한 "세월호와 메르스처럼 급변하는 정세속에 망각되고 넘어가는 문제들도 되살려 대책을 만들겠다"며 "세월호 가족들을 약속대로 만나달라고 간언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청와대의 5자회동 대변인 배석 거부에 대해선 "청와대는 대변인이 배석하면 참석자가 많아져 깊이있는 대화가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이해하기 어렵다"며 "회동 당사자인 원내대표가 정리·발표하려면 오히려 회동에 집중하기 힘들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깊이 있는 대화가 어렵다"고 반박했다.

 

그는 "대변인 배석시 생길 수 있는 문제는 정확한 가이드라인을 정하면 해결 가능하다"며 "청와대의 전향적인 조치를 촉구한다"며 반드시 대변인이 참석해야 함을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5/10/22 [10:5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