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日언론들, '최몽룡 성추행' 대서특필. 박근헤 국정화 힐난
일본 네티즌들, 댓글을 통해 한국에 대한 온갖 비하성 비아냥 쏟아내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5/11/07 [00:20]

일본 언론들이 6일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여기자 성추행으로 국정 국사교과서 집필진에서 사퇴한 소식을 신속히 대서특필하면서 야당과 시민사회-학계의 거센 반발에도 박근혜가 밀어붙이고 있는 국정화가 난관에 봉착했다고 보도했다.

전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국정화로의 퇴행이 연일 국제사회의 조롱거리가 되면서 국격을 끝없는 나락으로 추락시키고 있는 양상이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일본 <지지통신>은 이날 "한국 국정 역사교과서 집필자로 선정된 고고학 권위자가 6일 여성기자 성희롱 의혹으로 집필진에서 사퇴했다"며 "야당과 시민단체, 학계 등이 교과서 국정화에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박근혜 정권은 국정화를 강행한다는 방침이나, 집필진 선정 단계부터 일찌감치 휘청거리는 모양새"라고 힐난했다.

<지지통신>은 "사퇴한 이는 서울대 최몽룡 명예교수(69)"라면서 "6일자 조선일보는 자사의 여성기자가 지난 4일 취재를 위해 최씨 자택을 방문했을 때, 최씨가 성희롱이라고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발언과 행위를 했다고 보도했고, 보도후 최씨는 교과서 편찬을 맡고 있는 국사편찬위에 집필진 사퇴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도 이날 "한국의 박근혜 정권이 진행중인 중고교 국정교과서의 집필책임자로 선정된 최몽룡 서울대 명예교수가 여성기자에게 불쾌한 말과 함께 신체를 접촉한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최씨가 6일 집필책임자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어 "교과서 국정화에 대해서는 '독재정권 미화가 목적'이라고 야당이 격렬히 저항하고 있으며, 단일 교과서를 정부가 밀어붙이고 있는 데 대해 다수의 역사학자가 집필을 거부하고 있어 한국의 최대 정치현안이 되고 있다"며 한국의 거센 국정화 저항을 전하면서 "집필진 중심인물의 탈락으로 박근혜 정부의 구상대로 편찬이 진행될 수 있을지가 불투명해졌다"고 지적했다.

<교도통신>은 성추행과 관련해선 "한국언론은 최씨가 지난 4일 자택에서 취재차 찾아온 복수의 여성기자와 술을 마시면서 불쾌한 말과 함께 신체를 더듬는 행위를 했다고 보도했다.

 

현장에 기자가 있었던 조선일보가 6일 이를 보도하자 최씨는 성추행 발언을 인정하고 조선일보 기자에게 사과했다"면서 "최씨는 신체 접촉은 부정하고 있으나, 사실이라면 강제추행죄로 처벌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 보도를 <산케이신문>은 인터넷판 톱기사로 배치하고, 야후저팬 등 포털도 <지지통신> 등의 기사를 주요기사로 취급하면서 일본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한국에 대한 온갖 비하성 비아냥을 쏟아내고 있다.

이밖에 일본언론들은 국정화 강행후 반대여론이 53%로 높아지고 찬성은 36%에 그치고 있으며 박근혜 지지율도 하락하고 있다는 <한국갤럽> 여론조사 결과도 신속히 전하는 등, 날로 국정화 역풍이 거세지고 있는 한국의 동향에 비상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 신문>은 이날 유엔 자유권규약위원회가 한국정부에 대해 "정부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명예훼손으로 기소돼 무거운 징역형을 받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우려하며 "명예훼손에 의한 징역형 적용을 폐지하라"고 권고했다고 보도하는 등, 박근혜 정부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드러내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5/11/07 [00:2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