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용히 물러나는 문재인..."선대위에 스포트라이트 집중돼야"
선대위 회의 앞두고 최고위회의 취소, 영입인사 광주행사도 불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01/25 [11:58]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가 '김종인 선거대책위원회'에 모든 권한을 이양하고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후 조용한 뒷정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자신의 행보가 선대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인재영입을 제외한 나머지 행보는 최대한 자제하며 낮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대표는 25일 오전 10시로 예정된 선대위 1차 회의를 앞두고 오전 9시의 정례 최고위원회 회의를 취소했다.

 

문 대표는 이날 김종인 선대위원장이 선대위원을 인선한 뒤 갖는 첫 회의가 열리는 만큼, 김종인 선대위에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될 수 있도록 이날 최고위를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 측은 "정리되는 지도부 대신, 꾸려지는 선대위에 최대한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것이 문 대표의 생각"이라며 "오늘 최고위 취소도 그런 맥락"이라고 설명했다.

 

더민주 지도부는 대신 전날 오후 비공개 최고위 회의를 통해 선대위에 지도부 권한을 이양하는 방식 등을 논의 했으나 생일을 맞은 문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에 참여하는 대신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다고 문 대표 측은 전했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 등 문 대표 영입인사들이 23일부터 이틀 동안 광주에서 진행한 '더불어콘서트'에도 문 대표가 참여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있었지만 문 대표가 자신 대신 영입인사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아야 한다며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표는 오는 27일 오후 2시 열리는 중앙위에서 선대위가 당무 관련 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당헌을 개정한 뒤 일반 당원으로 돌아가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뛴다는 계획이다.

 

다만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문 대표가 부산이나 수도권 등 지역구에 출마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문 대표 측은 "문 대표가 전국을 누비면서 선거를 지원하는 것이 좋을지 특정 지역구 출마해 바람을 일으키는 것이 좋을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01/25 [11:5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