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버린 도망자 이승만' 까발린 장민호 작가, 고소당해
자유경제원, 최우수상 선정해놓고 이제와서 업무방해-명예훼손 고소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05/24 [21:06]

전신이 전경련 주도로 설립한 자유기업센터로 20년간 전경련의 지원금으로 운용되어왔던 수구단체 자유경제원이 '이승만 시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작품과 입선한 작품 두 편이 알고보니 '국민버린 도망자 등 이승만을의 매국행위를 까발린 풍자시였다'며 업무 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해 논란이 예상된다.

 


23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저자 장민호 씨는 '우남찬가 저자입니다. 근황 업데이트 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지난 11일, 서울마포경찰서로부터 '우남찬가' 관련 고소장이 접수됐다는 문자를 받았으며 17일에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소장이 도착했다"고 알려왔다.


고소장에 따르면, 장 씨의 혐의는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및 정통망법 위반(명예훼손), 사기'다. 공모전을 여는 데 들어간 비용 등 손해배상금 5699만 6090원을 요구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자유경제원 측은 "장 씨가 쓴 시는 이승만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공모전 취지에 정면으로 위배됐다"며 "장 씨의 공모전 이후 행적을 살펴보면 의도적으로 행사를 방해하기 위해 시를 짓고 응모한 것이 명백하다"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장 씨는 "올해 3월에 자유경제원이 개최한 '이승만 시 공모전'에 '우남찬가'로 입선했다"며 "가로로 읽으면 이승만이라는 인물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세로로 읽으면 그의 과오를 강하게 비판하는 '세로드립' 문학적 장치를 살린 예술작품"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민주주의 사회에서 양극적 평가를 받는 이승만 선생의 명암을 한 작품에 오롯이 드러내는 다각적인 구성을 통해, 합당한 칭송과 건전한 비판을 동시에 담아낸 시를 응모했다"고 부연했다.

 

장 씨는 "시를 공모전에 응모한 것은 그 어떤 법에도 저촉되지 않는 행위"라며 "헌법에 명시된 표현의 자유에 의거, 공모전의 의도에 합당한 작품을 출품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작품의 문학적 장치를 발견하지 못한 심사위원의 판단 미숙으로 발생한 사태의 책임은 공모전 측에 있다"며 "세로획에서 드러나는 단어만 집착하지 말고 가로획도 읽어보라"고 덧붙였다.

 
자유경제원은 '우남찬가'를 쓴 장 씨 이외에도 'To the Promised Land'를 쓴 이 모 씨도 같은 명목으로 고소했다. 

 


두 시는 지난 3월 24일 자유경제원이 개최한 '이승만 시 공모전'서 각각 입선,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문구 그대로 읽으면 이 전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표현한다.


그러나 행 첫 글자만 세로로 읽으면(일명 '세로드립') 각각 '국민 버린 도망자 망명 정부 건국', 'NiGA GARA WAWAII(니가 가라 하와이)' 등으로 읽힌다. 자유경제원 측은 지난 4월 언론 보도를 통해 이를 파악한 후 입상을 취소한 바 있다.

 

장 씨는 현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에 변호를 요청한 상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05/24 [21:0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자유경제원에 묻는다 걍 보통사람 16/05/25 [00:12] 수정 삭제
  주최측 자신이 입선, 최우수상으로 선정해 놓고 고소는 ?미 ???? 심사위원들이 있었다면 그들을 의심해야 하고 당연 그들을 고소, 고발해야지 !!!!!! 하여튼 남탓은....... 아색기들 하는 짓 하고는...ㅉㅉㅉㅉ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