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정권창출하겠다는 명박, 나설 곳은 4대강 청문회"

"이런 뻔뻔하고 양심도 없이 무슨 염치로 정권창출 운운하나"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8/29 [20:37]

희대의 사기꾼 전과 14범 이명박이가 가소롭게도 '차기 정권을 반드시 자기 손으로 창출하겠다'는 보도에 대해 정의당은 "지금 나서야 할 곳은 정치 일선이 아니라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의 과오를 낱낱이 드러낼 청문회장이라는 점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구체적 사실을 떠나 이런 이야기가 흘러나오는 자체가 국민들에겐 참으로 모욕적"이라며 "4대강은 시간이 갈수록 썩어들어 가고 자원외교의 허상이 낱낱이 파헤쳐지고 있는 마당에 이런 뻔뻔한 말이라니...."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이명박 정부를 거치면서 대한민국은 나락의 문턱으로 들어섰다"며 "양심도 없이 무슨 염치로 지금 정권 창출 운운하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거듭 명박이를 맹비난했다.

그는 "국민들에게 MB정부 5년의 악몽 같은 기억을 떠올리고 싶지 않다"면서 "이 전 대통령이 지금 나서야 할 곳은 정치 일선이 아니라, 4대강 사업과 자원외교의 과오를 낱낱이 드러낼 청문회장이라는 점을 똑똑히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꾸짖었다.

 

참조기사 - 이명박 “내 손으로 차기 정권 반드시 창출하겠다“ 호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