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신화통신 “사드가 한국을 점점 함정에 빠뜨리고 있다”

사드 배치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겠다는 환상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09/30 [23:35]

중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위한 최적지로 성주골프장을 최종 결정한 한국의 발표를 전후해 예사롭지 않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한국이 30일 사드 배치 지역을 최종적으로 결정한 데 대해 "사드의 한반도 진입은 미국이 파놓은 구덩이로 빠져들어가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29일 열린 중국 국방부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에 사드 배치 결정을 강한 어조로 비판하는 양위쥔 대변인. 제공=반관영 통신 중국신문(CNS).


이어 "늑대를 제집에 끌어들이는 것과 같다", "불을 일으켜 자신을 태우는 것과 같다"는 등의 표현을 사용한 뒤 "사드 배치는 한국의 안보를 보호하려는 명목이지만 실제로 보호하는 것은 주한 미군의 안보"라고 주장했다.

통신은 "사드 배치를 통해 북한으로부터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겠다는 환상은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으로 자신도 속이고 남도 속이는 것"이라며 심리적인 위안 외에 한국은 진정한 안전을 보장받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드 배치 결정은 한국을 미국 전차에 묶인 '선봉대'로 만들어 미국의 아·태 재균형 전략과정에서 지역 패권을 얻는 데 사용되는 도구로 전락하게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드 배치는 미국이 아시아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를 만들기 위한 중요한 한걸음이자 미국이 서태평양 지역에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구축하는 중요한 조치라면서 "앞으로 미국이 일본과 다른 국가에도 사드를 배치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는 한국을 미국의 군사식민지로 전락하게 할 것이라고 한국의 평화인사가 경고했다"고 쓰기도 했다.

통신은 "사드 문제가 핫이슈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내년 연말의 대통령 선거까지 한국에는 반성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하다"며 지금이라도 사드 철회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인민일보(人民日報)도 이날 "성주골프장에 사드를 배치하면 레이더는 김천시를 향할 것"이라며 "김천시민의 반대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참고소식망(參考消息網)도 "사드 배치 부지 변경의 목적은 현지주민들의 반대를 완화하는 동시에 반대의 민의를 분열시키려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