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송민순 회고록 폭로...'정치적 의도 있다'

“사실관계가 틀린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0/17 [00:41]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은 16일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앞두고 북한의 의견을 물은 뒤 기권했다는 '송민순 회고록' 논란과 관련해 "있어서는 안 될 일이 일어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2007년 노무현정부 당시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북한 측에 의견을 물은 뒤 기권했다고 기술한 회고록과 관련, “사실관계가 틀린 곳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고 반발했다.
 
현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대권 가도를 지원하기 위해 활발히 움직이고 있는 국내 조직의 '일등 공신'으로 활동하고 있는 가운데 발생한 이번 회고록 논란에 대해 송 전 장관과 상반된 주장을 펼친 것이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만복 전 국가정보원장은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과 관련해) 북한이 (우리 정부에) ‘기권’을 요청한 사실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나도 기권 입장을 냈고, 송 전 장관을 제외한 모든 사람(안보정책조정회의 참석자)이 기권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원장은 또 송 전 장관이 “국가기밀을 누설했다”며 강력 비판했다.
 
그는 “국가 정상이 참석하는 자리에 외교장관은 당연히 참석해 메모하게 돼 있고, 이 메모는 3급 이상의 국가기밀”이라며 “그걸(기밀) 들고 나와 (회고록에) 기록해놨으니 앞으로 어떤 국가가 (우리나라와) 정상회담을 할 때 합의 내용 이외 사안이 공개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송 전 장관의 ‘회고록 폭로’에 대해 “(정치권 공방에) 따라가지 않겠다”면서도 “생각나는 것이 있다”고 말해 정치적 의도가 있음을 시사했다. 

앞서 김 전 원장은 언론과의 접촉에서 새누리당의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 요구에 대해 “못 나갈 이유가 없다. (새누리당이) 증인으로 신청하면 (국정감사에) 나가 사실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전 더민주 대표와의 대질심문 논란에 대해서도 “하라면 하겠다”고 했다. 
내 장조카는 장로님 고물 16/10/17 [02:37] 수정 삭제
  개독놈들 싹쓸어 버려야 개한민국 바로선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