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賣國' 국방부? 충일반역자 박정희가 '광복군 활동했다' 억지
왜왕에게 충성 혈서 쓴 일본군 소위를 항일운동한 것처럼 기술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0/24 [19:43]

왜왕에게 충성맹세 혈서를 쓴 충일군인 박정희에 대해 국방부가 24일 "1944년 일본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1945년 광복군에서 활동했다"고 억지를 부려 역사왜곡 파문이 재연됐다. 

국방부는 이날 오는 26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박정희 추모식'이 거행된다고 알리며 친일반민족자 박정희의 약력을 이같이 거짓되게 기술한 것이다.

기자들이 이에 박정희가 일본 만주군관학교를 가기 전 혈서를 쓴 것은 만주신보에도 나와 있다고 반박하자,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사실 관계를 확인해 알아보겠다"고 답을 피했다.

 

신경군관학교 2기생 예과 졸업식에서 박정희는 우등상을 받고 부상으로 부의 황제 명의의 금시계를 하사받았다. 대열 앞에 선자가 박정희다. 졸업식장에서 답사를 낭독했는데, 그 답사 내용 중에는 "대동아 공영권을 이룩하기 위한 성전(聖戰)에서 나는 목숨을 바쳐 사쿠라와 같이 휼륭하게 죽겠습니다."라는 구절이 포함되어 있다.(滿洲日報 1942.3.24)


국방부의 이같은 주장은 육군본부가 발간한 창군전사 265쪽에 "만주 장교 중 그만들의 비밀조직이 있었고, 광복군으로 가서 거사 직전 해방을 맞았다"고 적시한 대목에 근거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러나 세계일보 탐문 취재 결과 이는 1967년 박영만 소설가가 쓴 소설 광복군의 내용으로, 말 그대로 '소설'이다.

그러나 친박 새누리당 이장우 의원은 지난해 10월20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교과서를 밀어붙여 국민적 저항을 살 때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은 백강 조경환 선생님께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을 독립군을 도운 군인으로 기억했다는 증언도 있다"며 박정희를 '비밀독립군'이라 주장했다.

이 주장은 이기청 의병정신선양회 사무총장(방송인)이 지난 2004년 7월23일자 세계일보 독자 투고란에 기고한 글에 기초한다. 이 글은 지난 2012년 대선당시 박정희의 친일행각이 논란이 됐을 때도 박근혜 후보측의 반박자료로 사용된 바 있다.

하지만 민족문제연구소는 일제강점기였던 1939년에 박정희의 만주군관학교 '혈서 지원'을 미담으로 소개한 만주신의 그해 3월 31일자 기사를 2009년 일본국회도서관에서 찾아내 그해 11월 발간된 친일인명사전 박정희 항목에 이 내용을 수록했고, 이에 이에 박정희 아들 박지만이 게시 및 배포금지가처분 소송을 제기했으나 법원은 “이유 없다”며 박씨의 가처분신청을 기각한 바 있다.

 

다까끼 마사오(박정희)와 1939년 일제의 괴뢰국인 만주국의 군관에 응모하면서 지원서류와 함께 ‘충성’을 다짐하는 혈서와 청탁 편지 등을 보냈다고 보도한 당시 <만주신문>


이처럼 역사학계와 법원 등에서 박정희 독립군설은 사실무근으로 판정났음에도 불구하고 국방부가 또다시 박정희가 광복군이라고 주장하고 나섬에 따라, 일각에서는 다음달 28일 일반에 공개될 국정교과서에도 유사한 내용이 실리는 게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0/24 [19:4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