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서실장 '박근혜도 피해자다'...모든 책임 최순실에 떠넘겨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0/26 [20:42]

 

청와대 비서실장 이원종(사진)은 26일 사이비 교주 사기꾼 딸 최순실의 국정농단과 관련,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을 줬지만 그에 못지 않게 피해를 입고 마음이 아픈 분이 대통령”이라며 박근혜를 피해자로 규정하며 감싸, 이자가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실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 박 대통령의 사과가 부족하다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지적에 "(최순실 게이트로)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도 주셨지만 그에 못지않게 피해를 입고 마음 아픈 분이 대통령"이라고 강변했다.


그 자는 그러면서 “사실 한 나라의 국가원수가 국민 앞에 서서 사과하는 것은 매우 힘들고 어려운 일이고 다신 없어야 할 일”이라며 “좀더 꼼꼼하고 상세하게 챙기자는 순수한 마음에서 이렇게 됐다는 심경까지 밝혔다”고 거듭 박근혜를 적극 감쌌다. 

그는 더 나아가 “제가 모시는 동안 지켜보니 박 대통령이야말로 일 외에는 아무것도 없는 분이다. 한밤 새벽에 전화하시면서 작은 일까지 모든 걸 챙기는 분”이라며 "어떻게 보면 좀 더 섬세하게 잘하시려고 하신 일인데 그 상대방에 준 신뢰를 그 사람이 잘못 썼다"며 모든 책임을 최순실에게 떠넘겼다.

그는 그러면서 “(박근혜가) 그동안 모든 힘든 일을 실현해 나갔는데 이런 일들이 최순실 사태로 인해 빛이 바랬다”며 “빨리 이 구름이 걷히고 여야와 온 국민이 국가와 국민을 위하는 분위기로 빨리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조기봉합을 주문했다. 

그는 최순실씨에 대해선 “최순실이라는 이름은 언론을 통해 알았지만 이렇게 문제가 있다는 것은 최근 알았다”며 "제가 그분을 깊이 알았던 적 또한 없으며 그냥 평범한 시민, 주부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실장의 노골적 박근혜 감싸기에 김현미 예결위원장은 “대통령을 보좌하는 입장이라는 것은 알겠으나 좀 더 국민의 입장에서 답변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일침을 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0/26 [20:42]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이런미친놈이비서실장이라고 신당동 16/10/27 [13:56] 수정 삭제
  아직도 정신못차리고 횡설수설하고있는 이런미친놈이 비서실장이라고? 왜근혜년이피해자코스프레하냐? 국민을 절망과 폭력의대상으로 몰아넣고 아직도모자라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