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바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영 종편'...더이상 KBS, MBC를 탓하지 않는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0/29 [13:01]

생각이 좀 있는 MBC 후배기자가 다음과 같은 글을 어제 자신의 페북에 올렸다.

 


"80년, 시민들은 MBC에 돌을 던졌고, 

87년, 시민들은 KBS에 시청료납부 거부를 했다.

 

하지만, 2016년, 시민들은 

8시가 되면 그냥 jtbc를 튼다.

이게 더 무서운 현실이다.“

언론노조 KBS본부도 보도본부장과 보도국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 중에는 이런 대목이 나온다.

“언론사로서, 공영방송으로서, 그리고 한때 가장 신뢰받고 영향력이 있는 뉴스를 만들었다는 KBS의 구성원으로서, 이 희대의 사건 앞에서 KBS가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쓸모없는 존재로 떨어졌음을 직접 우리의 두 눈과 귀로 확인해야 하는 현실이 우리를 더욱 비참하게 만든다.”

 

“종편은 우리가 그토록 반대하고 무시했던 곳이지만, 우리 수백 명의 KBS 기자들이 ‘오늘은 종편 뉴스에 무엇이 나올까?’ 긴장하며 기다리고, 베끼고, 쫓아하기를 서슴지 않는다.” (공영방송 KBS는) “부끄러움도 모르고, 자존심도 버렸고, 자랑스러웠던 과거의 기억도 잊었다.”

 

국민이 주인인 KBS를 이인호, 김인규, 고대영 등이 종편처럼 만들었고,

 

MBC는 고영주, 김재철, 안광한 등이 폐허로 만들었다.

 

보광그룹의 종편 jtbc는 손석희가 공영방송으로 만들었다.

 

자유언론실천재단  강기석 생각하나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0/29 [13:01]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