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기춘이 최순실을 모른다고'...자신의 무능함을 인정한 것
박정희때 정치 검사로 명성을 날리다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 부장 출신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03 [11:42]

박정희 정권때 정치 검사로 명성을 날리다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 부장을 지내고, 또 박근혜에 붙어서 청와대 비서실장을 지낸 김기춘이 "최순실을 모른다"고 부인하며 정국 수습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에 따르면  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박정희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한 김 전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참모 최순실씨의 존재도 “몰랐다.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약 25초부터 재생하면, 김기춘의 대답을 볼 수 있다.

 

-최장기 실장으로 재직했는데 그동안 최순실을 몰랐다는건 그동안의 무능함을 인정하는 것 아닌가?

“…”

 

-비서실장 당시 최순실 관련 보고를 받은 적은?

“보고받은 적 없고 알지 못한다.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

 

-이 시국 수습에 관여하고 있다는 보도 있는데?

“관여하는 거 없다.”

 

-김병준 총리 지명을 청와대와 교감한 건가?

“전혀 없다.”

 

-이 시국에 대해 한 말씀 부탁한다.

“국가적으로 불행한 일이다.”

 

-향후 사태를 어떻게 수습해야 한다고 보나?

“밖에 나와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언급할 위치에 있지 않다.”

 

-청와대 있을 때 최순실 몰랐나?

”모릅니다.”

 

-그 전에도 최순실 안 적 없나?

“저는 모릅니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국민에게 할 말 없나?

“…”

 

-강남구 신사동 최순실 빌딩을 사무실로 사용한 적 있나?

“그런 적 없다”

 

-청와대 수습 과정에서 뒤에서 힘써주고 있다는 의혹을 야당이 제기하는데. 최근 청와대와 연락하고 있느냐.

“…”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03 [11:42]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기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