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야권, 박근혜 수습책 수용하면 국민공격 받을 것"

"민주당이 박근혜 탄핵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 대선주자 간담회에서 제안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08 [21:58]
이재명 성남시장은 8일 박근혜가 국회 추천 총리를 받아들이겠다고 밝힌 데 대해 “박근헤 퇴진을 전제하지 않는 어떠한 수습책도 공감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오후 입장 자료를 통해 박근혜의 수습책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권에 대해서도 “만약 이를 수용한다면 야권 또한 국정농간의 책임을 공동으로 지게 되어 국민의 공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그러면서 “국민의 퇴진 요구를 받아들여 박근혜 스스로 퇴진하지 않는다면 야권은 어쩔 수 없이 탄핵절차를 추진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며 야권의 탄핵 동참을 기정사실화했다.
 
대선 주자 간담회에서 "민주당이 박근혜 탄핵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고 제안
 

8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대선후보 간의 조찬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성남시장, 문재인 전 대표, 추 대표, 김부겸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 매일경제

 

머니 투데이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의 지도부와 대선 주자 5인방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조찬 간담회를 가졌다. '최순실 게이트' 이후 정국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대선 후보자들은 시국에 대한 각자의 소신을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 김부겸 의원,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급박한 정치적 변화에 대한 '신중론'을,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은 탄핵·하야 등 '강경론'을 주문한 것으로 파악된다.
 
조찬이 끝난 후 이재명 시장은 "당이 국민의 뜻에 따라 최종적으로 헌법상의 권한을 행사하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드렸다."며 "국민들의 뜻이 박근혜 퇴진에 명확하게 집중되고 있기 때문에 마지막 단계로 당이 헌법상 권한, 즉 탄핵 절차에 착수해야 한다는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제 의견이고, 당은 좀 신중하게 움직여야 되는 측면이 있다. 시민사회 진영이 같이 참여해서 국민내각을 구성하고 그런 다음에 대통령이 하야하는 단계를 밟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