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상호 개새끼'에...'무법천지 어버이연합, 즉각 수사하라!'
정치검찰, 어버이연합 추선희의 불법 관제 데모에 대해 수사를 하지않고 방치 중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11 [11:16]
정치검찰이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의 불법 관제 데모에 대해 수사를 하지않고 방치하자 추선희가 다시 활동을 시작한 가운데 10일 어버이연합 노인들이 전 청와대 민정수석 우병우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 마련한 천막 농성장에 찾아가 또행패를 부리며 불법을 자행했다. 
 
▲     © 민중의소리 영상켑쳐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1일 "검찰이 즉각 어버이연합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어제 검찰청 앞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농성장에 방문했는데, 그 시간에 어버이연합 회원들이 버스 두 대를 타고 몰려와서 이루 말할 수 없는 폭언과 상상할 수 없는 행위를 했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우상호 개XX, 저 XX' 등, 제가 태어나서 가장 많은 욕을 들어 봤다"며 "어제 그 자리를 목격하면서 이런 무법천지가 있는지 황당했다. 검찰이 어버이연합에서 수사하지 않으면 이 문제를 상임위에서 문제 제기하겠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왜 이런 행태가 벌어지나? 전경련이 어버이연합에 자금을 대고 어버이연합이 야당을 능멸하고, 욕하고, 우리를 빨갱이로 매도하는 행위를 지원했기 때문"이라며 "이 사람들이 해온 수없이 많은 폭력적인 집회 행위를 아무도 처벌하지 안 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전날 어버이연합 회원들은 농성장에 찾아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다 때려 부수겠다"고 말하는 등 난동을 부린 데 이어, 11일 오후 3시에는 관계자 50여 명을 동원해 더불어민주당 농성장 철거를 다시 시도할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11 [11:1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어버이연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