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부끄러운 일이...' 명박이가 근혜를 나무라다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로 박근혜를 대통령에 당선시킨 공범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21 [16:02]

지난 대선때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로 박근혜를 당선시킨 공범자이자 희대의 사기꾼 전과 14범 명박이가 "어떻게 이렇게 부끄럽고 부끄러운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라고 박근혜를 나무라자 참으로 뻔뻔하다는 반응이다. 

 


명박이는 이날 서울 동작동 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과 같은 심정인데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며 자신은 박근혜와 무관하다는 듯이 이같이 말했다.


그 자는 국민의 2차 분노가 자신을 향할것이 두려운 듯 "우리 국민이 아마 시위에 나온 사람이나 나오지 않은 국민이나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잘 받아줬으면 좋겠다"며 박근혜 하야를 주문하기도 했다.

그 자는 정치권에서 박근혜 탄핵을 추진키로 한 데 대해선 "이 나라는 선진국 문턱까지 왔고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가슴은 답답하지만 헌법적 절차가 중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탄핵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발발후 명박이가 근혜를 직접 비난하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국민의 분노가 박근혜를 끌어내린 다음 자산을 겨냥할 것을 예측하고, 이를 피하기 위한 사전 아부성 발언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레미제라블 16/11/24 [09:03]
기다려.. 이명박. 그런 박근혜를 개표조작으로 그 자리에 앉힌 건 누구?? 왜 ..그랬더냐?? 그레서 넌 다음 차례. 그녀를 정리한 후에 보자고.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이명박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