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렇게 부끄러운 일이...' 명박이가 근혜를 나무라다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로 박근혜를 대통령에 당선시킨 공범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21 [16:02]

지난 대선때 총체적 관권 부정선거로 박근혜를 당선시킨 공범자이자 희대의 사기꾼 전과 14범 명박이가 "어떻게 이렇게 부끄럽고 부끄러운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라고 박근혜를 나무라자 참으로 뻔뻔하다는 반응이다. 

 


명박이는 이날 서울 동작동 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전 대통령의 1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분과 같은 심정인데 정말 참담한 심정"이라며 자신은 박근혜와 무관하다는 듯이 이같이 말했다.


그 자는 국민의 2차 분노가 자신을 향할것이 두려운 듯 "우리 국민이 아마 시위에 나온 사람이나 나오지 않은 국민이나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국민의 뜻을 잘 받아줬으면 좋겠다"며 박근혜 하야를 주문하기도 했다.

그 자는 정치권에서 박근혜 탄핵을 추진키로 한 데 대해선 "이 나라는 선진국 문턱까지 왔고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가슴은 답답하지만 헌법적 절차가 중요하지 않나 생각한다"며 "탄핵 찬성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발발후 명박이가 근혜를 직접 비난하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국민의 분노가 박근혜를 끌어내린 다음 자산을 겨냥할 것을 예측하고, 이를 피하기 위한 사전 아부성 발언으로 보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21 [16:02]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흠... 다음은 명박이 차례다 레미제라블 16/11/24 [09:03] 수정 삭제
  기다려.. 이명박. 그런 박근혜를 개표조작으로 그 자리에 앉힌 건 누구?? 왜 ..그랬더냐?? 그레서 넌 다음 차례. 그녀를 정리한 후에 보자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