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두목 김기춘의 거짓말, 최태민 30년간 알고 지냈단 증언에도...'최순실 일면식도 없다'
최순실 빌딩에서 朴정권 조각, 문화계 블랙리스트 지시 등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22 [10:00]

김기춘(77)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사이비 교주 최태민(1994년 사망)과 최순실 등 최씨 일가와 이미 30년 전에 알고 지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 김기춘은 그동안 최태민은 물론이고 최순실도 일면식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김기춘이 30년 전부터 최태민 일가를 도왔다는 증언이 나왔다. KBS 영상캡처


22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육영재단에 근무했던 A씨는 중앙일보 기자와 만나 “87년 육영재단에 분규가 일어났을 당시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최태민씨 측을 만나기 위해 재단에 수차례 방문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87년은 박근혜가 육영재단 이사장(1982년 10월~90년 10월)을 맡고 있었으며, 최태민 최순실 부녀의 전횡에 항의해 육영재단 직원들이 첫 분규를 일으켰던 때다.  당시 김기춘은 고검장급인 법무부 법무연수원장이었으며, 이듬해 12월 검찰총장이 됐다.

A씨는 “김 전 실장이 어느 날 육영재단에 찾아와 구사대(최태민 측)를 만나 사태 수습방안을 논의했고, 그 시절부터 최태민 일가를 돌봐줬다는 건 당시 육영재단 직원이라면 다 아는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같은 시기 육영재단의 간부였던 또 다른 B씨도 “김기춘이 당시 문제를 해결해 주겠다고 왔다”며 “하지만 분규 사태가 직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제대로 풀린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공교롭게도 분규 사태가 진정된 뒤 90년에도 최태민은 박근혜를 배경 삼아 기업들을 상대로 모금을 했다고 최근 공개된 녹취록에서 조순제(최태민씨의 의붓아들·2008년 사망)씨가 주장했다.

육영재단 직원들의 이런 주장에 대해 김기춘은 21일 “육영재단을 방문한 사실이 절대로 없다. 최태민이라는 사람은 소문만 들었을 뿐 직접 접촉한 일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김기춘이이 최순실 게이트와 연관돼 있다는 주장은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오고 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6개월 이상 김기춘이 최순실 소유의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의 6~7층을 사무실로 이용하며 조각(組閣) 등 정부 구성작업을 해 왔다는 게 대표적이다. 그는 그 뒤 2013년 8월 허태열 전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청와대에 입성했다.

 

비서실장 시절인 2014년 정윤회 문건 사건 당시 검찰 수사에 개입해 최순실씨의 존재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전 간부들은 “2014년 7월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이 옷을 벗은 건 진보 성향 문화계 인사 지원 문제로 김 전 실장과 갈등을 빚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해 왔다.

 

이뿐만이 아니다. 김종 전 문체부 차관이 최근 검찰 조사 과정에서 “김 전 실장이 말한 곳에 가 보니 최순실이 있었다”고 진술하였다는 보도에 김기춘은 “김 전 차관이 그런 말을 했다면 그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라고 부인했다.

 

한편 지난 15일 김기춘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이날 "아직까지 범죄 혐의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기춘과 관련된 의혹이 계속해서 제기되면서 사실 확인을 위한 소환 조사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22 [10:0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