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택 "콘텐츠진흥원장 선임관련 송성각 내가 김기춘에 소개"

당시 송성각은 부실하기 짝이 없는 이력서를 냈는데도 원장자리를 꿰차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1/22 [10:31]
최순실 최측근 차은택이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송성각의 선임경위와 관련, 검찰에서 “내가 송씨를 김기춘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소개해 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콘텐츠진흥원장 공모 당시 송성각은 부실하기 짝이 없는 이력서를 냈는데도 원장 자리를 꿰차, 김기춘이 ‘최순실 사단’의 인사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
 

송성각이 9일 오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22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차씨는 검찰 조사에서 “송씨가 콘텐츠진흥원장에 선임(2014년 12월)되기 전에 그를 김기춘 당시 비서실장에게 소개했고, 두 사람을 청와대에서 만나도록 해 줬다”고 진술했다. 

2014년 8월 대통령 직속 문화융성위원으로 위촉된 차씨는 당시 기획한 행사마다 박근혜가 참석해 ‘문화계의 황태자’로 떠오르고 있었다.
 
차은택의 ‘대부’로 알려진 송성각은 김기춘과의 만남 직후 실제로 원장 자리에 올랐다가 최씨의 국정농단 의혹이 본격화하자 사임했고, 포스코의 광고계열사였던 포레카의 지분 강탈 사건에 연루돼 구속됐다. 

한국일보는 "청와대 인사위원장을 겸하는 대통령 비서실장이 차관급인 콘텐츠진흥원장 후보와 면담을 하는 것 자체가 이상한 일은 아니나, 두 사람을 연결해 준 인물이 다름아닌 차씨였다는 사실은 김 전 실장이 ‘최순실-차은택’ 라인과 연관됐다는 의심을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김기춘을 둘러싼 의혹들의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조만간 그를 소환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아직은 김 전 실장의 특별한 범죄혐의가 발견된 바 없지만, 관련 의혹들은 계속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특히 송씨가 수준 이하의 수기 이력서를 냈는데도 서류 심사를 2위로 통과했고 면접점수도 3위에 그쳤는데 결국 콘텐츠진흥원장이 된 점에 주목, 차은택나 최순실 또는 김기춘의 ‘입김’이 작용했는지 수사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