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국민을 바보로 보는 김무성, 정계은퇴가 예의다" 꾸짖어
"반기문, 설마 대한민국까지 그렇게 만들 생각은 아니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24 [11:48]
'노무현 전 대통령 NLL 대화록 조작 낭독' 등 범죄자 박근혜대통령 만들기 일급 부역자 김무성이 친문-친박을 제외한 정파들에게 개헌을 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이재명 성남시장은 "여전히 국민을 바보로 보는 김무성, 정계은퇴가 예의다"라고 매우 꾸짖었다.


이재명 시장은  24일 트위터를 통해 "탈당 차별화, 신보수 분장, 제3지대 재결집 개헌, 나눠먹기 생존...뻔히 보인다"고 김무성의 노림수를 분석하면서 이같이 나무랐다. 
 
지난 대선때 '박근혜를 대통령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악마와도 손을 잡겠다'던 공범 김무성은 대선 불출마 선언 직후 곧바로 새누리당 의원들을 상대로 박근혜 탄핵 찬성 연판장을 돌렸고 하루 만에 30여 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시장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겨냥했다.  

그는 전날 CNN과의 인터뷰에서 '퇴임 후 조국을 위해 어떻게 기여할 수 있을지 생각하겠다'고 밝힌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도 "전 세계 언론에서 역대최악의 유엔총장으로 평가받았는데, 설마 대한민국까지 그렇게 만들 생각은 아니길 바란다"라고 비꼬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24 [11:4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