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호성 녹음파일'들은 검사들...“박근혜 너무 무능하다” 한탄
10분만 들어도..., 분노에 감정조절 안 될 정도"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1/27 [01:30]

수사 1급비밀'로 분류된 청와대 전 제1부속 비서관 정호성의 휴대전화 녹음 파일을 들은 검사들이 박근혜의 무능에 극한 절망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 채널A 영상켑춰


26일 채널A에 따르면, 정호성 녹음파일을 들은 검찰 관계자는 "녹음파일에는 최순실 씨와 관련해 박근혜가 지시하는 내용이 상세히 들어있다"며 "그 내용을 직접 들어본 수사팀 검사들은 실망과 분노에 감정 조절이 안 될 정도"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0분만 파일을 듣고 있으면 '대통령이 어떻게 저 정도로 무능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라고 개탄했다.

검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정호성 전 비서관 휴대전화 속 녹음파일을 50개 이상 복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별수사본부장인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은 최근 수사팀 검사들에게 "직을 걸고 모든 걸 책임질 테니 걱정 말고 수사하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2일에도 검찰의 한 관계자가 SBS에 "녹음 파일에는 박 대통령이 최순실을 챙겨주기 위해 정호성 전 비서관에게 지시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며 "단 10초만 공개해도 촛불은 횃불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어, 이번 보도로 정호성 녹음 파일을 공개하라는 여론은 더욱 들끓을 전망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1/27 [01:3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과연!!! 똑바리게 16/12/17 [09:44] 수정 삭제
  과연 "귀태"라는 단어가 실감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