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황교안, 박근혜 흉내 내며 폼 잡지 말라“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3 [17:56]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13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향해 “박근혜 흉내는 내지 말라”고 경고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폼 잡지 말고 (국회 대정부질문에) 나오셔서 본인의 국정 구상을 설명하는 장으로 활용하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전날 회동에서 오는 20, 21일 이틀 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출석한 가운데 대정부질문을 실시키로 합의했다. 

 

하지만 황교안 권한대행은 "대통령 권한대행이 국회에 출석한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여러 가지 등을 고민하고 있다"며 국회 출석 여부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일각의 보도를 보면 마치 본인이 대통령이 된 것처럼 ‘출석을 안하겠다’는 의사표현을 간접적으로 흘리고 계신데, 대통령이 된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정부질문을 이틀로 줄인 것은 황교안 체제가 흔들리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회에 나와서 앞으로 황교안 대행체제가 어떻게 과도체제를 이끌어갈 것인지에 대해서 국민에게 설명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경제수장’인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교체 문제에 대해서는 “(박근혜가 부총리에 내정한) 임종룡 체제로 변동을 주는 것이 경제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는 판단 아래 현 상황을 유지하면서 지켜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