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범 황교안, 정세균 면담은 `체면치레`...야당과는 `샅바싸움`

여야 합의한 대정부질문 출석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져 야당이 강력 반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4 [22:44]

박근혜가 범죄를 저지르는 것을 말리기는 커녕 열심히 망(?)을 봐주다 대통령 권한대행직을 꿰찬 '공범 황교안'이 오늘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나 "국회와 긴밀히 협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황교안은 여야정 협의체에 대한 언급은 없었고,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을 두고선 야당과 갈등을 빚고 있다. 

 

 

황교안은 14일 오전 국회에 정세균 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상황의 엄중함을 저도 잘 알고 있고 공무원들도 그렇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국민의 뜻을 엄중하게 잘 받들고 국민의 뜻을 국정 전반에 잘 반영할 수 있는 그런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며 "국민의 대표자인 우리 국회의원님들과 충분히 소통해서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어렵고 엄중한 시기에 무거운 책임으로 받게 돼서 아주 정말 힘들다는 말씀을 드린다. 열심히 주어진 상황에서 최대한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황교안은 여야가 합의한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자신이 언급한대로 국회와 긴밀한 협의가 이뤄질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정세균 의장은 "국민들께서 우리 국회와 정부에 기대하는 것은 잘 소통하고 협치해서 민생을 제대로 챙기고 경제를 활성화하라고 하는 것 아니겠는가, 그런 생각을 하면서 국회와 정부가 잘 협조해서 국민의 뜻을 받들었으면 좋겠다"고 촉구했다.  


정 의장은 또 "정치권에서 국정 협의체를 제안해서 그 활용을 통해 민생, 경제를 살리자는 제안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서, 이런 문제에 대해서도 권한대행이 잘 검토를 해주시면 좋지 않을까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2일 새누리당 정진석, 민주당 우상호,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회동을 통해 20‧21일에는 본회의에서 대정부질문을 열고 황교안을 출석시키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황교안 전례가 없다는 이유 등으로 국회 출석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야당에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