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청와대 현장조사 최순실과 함께 안오니 진입 불가능'

"최순실은 들어 가는데 국민의 대표들은 못들어가는 이런 청와대, 이제 심판해야 한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17 [10:31]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16일 청와대 경호동 현장조사가 양측의 협의 결렬로 무산됐다. 

 

이날 현장조사 불발과 관련, 국조특위 소속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방금 경호실과 협의가 무산됐다. 경호실장은 경호실 건물은 물론 청와대 안으로 진입해 국정조사하는 것 조차 거부했다"며 "경호실은 청와대 경내가 아닌 면회실에서만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한치의 양보도 없다. 기자들 없이 속기사만 들이는 것까지 양보했는데 수용이 안됐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면회실에서 협의만 하다 되돌아간다. 역시 최순실과 함께 오지 않으니 청와대 진입은 불가능하다"며 비꼰 뒤 "최순실은 들어 가는데 국민의 대표들은 못들어가는 이런 청와대, 이제 심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국조 특위 소속 여야 의원들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연풍문 회의실에서 박흥렬 경호실장과 현장조사에 대한 협의를 벌였으나 합의를 하지 못해 현장조사 자체가 이뤄지지 못했다.

 

특위 민주당 간사인 박범계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시도 못하고 3가지 요구사항이 수용되지 않은 채로 무산됐다"고 밝혔다.

 

국조특위는 ▲현장조사 장소를 연풍문 회의실이 아닌 경내 경호동 회의실로 해줄 것 ▲자료 제출 요구 ▲최순실씨의 '수족' 논란을 빚은 뒤 청문회에 불출석한 윤전추 이영선 행정관, 세월호 침몰 당일 청와대에 들어온 미용실 원장인 정성주 정매주 자매의 출석 등 3가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 실장은 경호동 진입에 난색을 표했으며, 자료 제출 요구에 대해서는 목록을 보고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출석을 요구한 인사들에 대해서는 "비서실 사람들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