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사모들...박근혜는 ‘빨갱이’ 단두대에 처형해야
“박사모님들 그 분 빨리 잡아서 북으로 보내세요~”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2/19 [18:48]

‘박사모’들이 범죄를 저지르고 탄핵을 당한 박근혜에게 “빨갱이” “종북”이라며 "단두대에 처형해야 한다"고 분노하는 일이 벌어졌다.

 

그 이유는 2005년 박근혜가 한나라당 대표일 당시 북한 김정일에게 보낸 편지 때문인데, 박사모 기준으로 보면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종북 빨갱이 아니면 쓸 수 없는 내용이기 때문이였다.

 

지난 17일 밤 박사모 카페에는 ‘문재인 비서실장 당시 북측에 올린 편지(문재인은 안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이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요? 진정 나라 망하는 꼴 보고 싶소?”는 글과 함께 북한 김정일에게 보내는 편지가 한 통 첨부되어 있었다.

 

©한겨레

 

편지는 ‘위원장님께 드립니다’, ‘건강히 잘 계시는지요?’, ‘위원장님의 염려 덕분에 잘 지내고 있습니다’ 등 극존칭으로 시작된다. 또 ‘위원장님께서 살펴보시고 부족한 부분이나 추가로 필요하신 사항들이 있으시면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위원장님의 지시를 부탁드립니다’와 같이 아랫사람이 윗사람에게 쓰는 것 같은 표현도 다수 포함돼 있다. 특히 남과 북을 ‘남북’이 아닌 ‘북남’으로 표현한 것도 눈에 띈다.

 

이 편지는 박근혜가 지난 2005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의 회담 이후 김정일에게 인편으로 전달한 것인데, 주간경향이 그 내용을 입수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한 누리꾼이 이 편지를 문재인 전 대표가 작성한 것처럼 박사모 카페에 올렸고, 박사모들이 잇따라 빨갱이라고 악플을 단 것이다.

 

박사모는 “북남이란다…비굴한 놈” “또 김정일의 재가를 받는구나…X신” “북남이라고 하는 걸 보면 북한 추종세력이 확실하다” “몸이 부르르 떨린다. 마치 신하가 조아리는 듯 하다”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박근혜가 '북한 간첩' ‘종북’ ‘빨갱이’가 된 셈이다.

 

뒤늦게 이 편지가 박근혜가 작성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박사모는 누리꾼들의 조롱을 받아야 했다. 한 네티즌은 “박사모님들 그 분 빨리 잡아서 북으로 보내세요~”라고 했고 또 다른 이는 “박사모는 박근혜를 단두대로 보내야겠다”고 댓글을 달았다.

 

현재 논란이 된 박근혜의 편지글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박사모 회원은 18일 “지금 네이버에 ‘박근혜 편지’가 실검 1위입니다. 이게 오히려 대통령님이 쓴 거라고 온 세상에 알리는 일이 돼버렸다. 정말 창피하다”며 “자료를 퍼나를 때는 제발 출처를 확인해 달라. 우리도 지성적이고 상식으로 대응합시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2/19 [18:4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사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