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희정 "반기문, 권력 눈치 보느라 盧대통령 조문도 못했다"
반기문 대선 출마 시사와 관련, "정치 기웃거리지 마십시오" 직격탄 날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2/21 [19:20]

안희정 충남지사는 21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사실상 내년 대선 출마를 강력 시사한데 대해 "정치 기웃거리지 마라"고 일갈했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그 슬픈 죽음에 현직 대통령 눈치보느라 조문조차도 하지 못했던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대통령 서거 2년 뒤, 몰래 봉하 묘역을 다녀왔으며 해마다 1월1일이면 권양숙 여사께 안부 전화를 드린다고 한다"며 "솔직히 그 말씀을 듣는 것조차 민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꼬집었다.

 

그는 반 총장을 향해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하는 신의없는 사람, 이리저리 태평양 건너 미국에 앉아서 여의도 정당 판의 이합집산에 주판알을 튕기는 기회주의 정치 태도, 정당이 뭐가 그리 중요하냐는 수준의 낮은 민주주의 인식으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다"고 단언했다.

안 지사는 이어 "중부권 대망론과 친박계의 추대론을 은근히 즐기시다가 탄핵 바람이 불어오니 슬그머니 손을 놓고 새누리당이 깨져서 후보 추대의 꽃가마가 당신에게 올 것이라 기다리고 있다"며 "그러면서 국민을 위하는 길에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고 일갈한다"고 비판했다.

 

아래는 안희정 지사 페이스북에 실린 글 전문

 

반기문 총장님, 정치 기웃거리지 마십시오.

 

자신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그 슬픈 죽음에 현직 대통령 눈치 보느라 조문조차도 하지 못했던 분입니다.

 

이제 와서 변명하십니다.

대통령 서거 2년 뒤, 몰래 봉하 묘역을 다녀왔으며 해마다 1월1일이면 권양숙 여사께 안부 전화를 드린다고. 솔직히 그 말씀을 듣는 것조차 민망스럽기 그지 없습니다.

 

중부권 대망론과 친박계의 추대론을 은근히 즐기시다가 탄핵 바람이 불어오니 슬그머니 손을 놓고 새누리당 깨져서 후보 추대의 꽃가마가 당신에게 올 것이라 기다리고 계십니다.

 

그러면서 국민을 위하는 길에 정당이 뭐가 중요하냐고 일갈하십니다.

저는 평생 민주주의와 정당정치를 해 온 사람입니다.

 

오늘 비록 여의도 정당정치가 온통 줏대 없는 기회주의, 철새 정치의 온상이 되었지만 우리가 추구해야 할 민주주의는 민주주의 정당들이 국민의 뜻을 받들어 책임정치를 할 때 저 촛불 광장의 민의는 영속될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대통령 한 번 해보시겠다는 분들이 대선 때마다, 총선 때마다 유불리에 따라 당 간판을 바꾸고 대권 주자 중심으로 이리 뭉치고 저리 뭉쳐서 원칙 없는 떴다방식 기회주의 정당 정치를 하는 것이 문제이지 민주주의 정당정치-책임정치가 필요 없다는 말은 아닐 것입니다.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하는 신의 없는 사람, 태평양 건너 미국에 앉아서 이리저리 여의도 정당 판의 이합집산에 주판알을 튕기는 기회주의 정치 태도, 정당이 뭐가 그리 중요하냐는 수준 낮은 민주주의 인식으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 수 없습니다.

 

정치판에 기웃거리지 않는 것이 한국 최초 유엔 사무총장을 배출했다는 우리 국민과 충청의 자부심을 훼손하지 않는 유일한 길일 것입니다.

 

감히 그리고 간곡히 드리는 저의 말씀을 고까와 마시고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2/21 [19:2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반기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