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일부, 박근혜 北편지 비호에...주간경향 '또공개'
네티즌 “하루도 안돼서 뽀록날 거짓말을 망설임도 없이 하다니”,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2/21 [21:25]

박근혜가 한나라당 대표 시절 북한 김정일에게 '북남' '주체91년' 등 굴욕성 편지를 보냈다는 주간경향의 보도로 박근혜의 입장이 곤란해지자 21일 통일부가 “서신이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비호하고 나섰다.

 

이같은 통일부의 비호에 주간경향은 박근혜와 북측이 여러 차례 편지를 주고 받았다며 편지를 추가로 공개했다. 

 

주간경향은 2002년 11월 8일 북측이 ‘박근혜 녀사가 비선을 통해 10월 15일 보낸 편지를 잘 받아봤다’며 보낸 답신을 공개했다. 또 박근혜가 “귀 위원회에서 보내주시는 모든 서한은 잘 받아보고 있다”며 2002년 11월 13일 보낸 재답신도 공개했다.

 

통일부는 유럽 코리아 재단이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포괄적 승인을 받았다고 발표 했지만 승인 이전인 2002년 북한과 편지를 주고 받은 것이다. 또 강향진이라는 의문의 여성 인편을 통해 북한에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     © 주간경향

 

보도에 따르면 정준호 통일부 대변인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박근혜가 2005년 7월 김정일에게 보낸 비밀 편지 보도에 대해 “유럽코리아재단 관계자들에게 확인해 본 결과 ‘그런 서신을 북측에 보낸 적이 없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대변인은 “(이 재단은) 2004년부터 2007년까지 통일부로부터 포괄적으로 접촉 승인을 받았다, 어떤 사안마다 접촉 승인을 다시 요청할 필요는 없었다”며 “(해당 서신을 보냈다고 해도) 법리적으로는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18일  주간경향은 박근혜가 참여정부 시절이던 2005년 7월 13일 김정일에게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2002년 평양회동 때 약속했던 사업들이 실현되지 않았다며 김정일 “위원장님의 지시를 부탁한다”고 당부하는 내용이었다.

 

당시 통일부 장관이었던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이 당국에 보고된 적이 없다고 밝히면서 간첩죄 논란이 일자 통일부는 확인작업에 나섰다. 그 결과 통일부는 ‘보낸 편지는 없으며 있어도 법리적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힌 것이다.

 

이같은 통일부의 거짓 발표에 대해 SNS에서는 “통일부 거짓말쟁이”, “통일부에서도 파악 못했다고 한 거 보니 매우 은밀하게 이뤄진 회합통신임이 틀림없다. 보통 세간에서는 ‘(간첩)접선’이라고 부른다”, “하루도 안돼서 뽀록날 거짓말을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하다니”, “멀쩡히 일하는 조직이 없구나, 판단이라고 하기 전에 더 자세히 알아보고 말해라”, 등 통일부를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졌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2/21 [21:25]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사모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