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근혜를 구속하라! 크리스마스 이브 70만 촛불 타올랐다.
촛불집회 `1분 소등` 때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일부 사무실불이 꺼지기도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6/12/25 [04:55]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추운 날씨에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분노한 시민들이 전국 곳곳에서 박근혜 퇴진과 구속을 촉구하는 촛불을 밝혔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8시30분 기준 전국에서 70만2000여명이 '박근혜 구속, 조기 탄핵', '황교안 즉각 퇴진' 촛불집회에 참가했다"고 발표했다.

 

퇴진행동은 "연인원 기준 광화문에 60만명, 지역 10만2000명 등 70만2000여명이 참여했다"며 "9주째 촛불집회임에도 여전히 열기가 뜨겁다. 유모차 등 가족단위 참여자가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성탄 전야인 이날은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도에 머무르고 바람까지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추웠다. 하지만 박근혜 즉각 퇴진과 구석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열망을 추위도 막지는 못했다.

오후 5시가 넘어서 시작된 본집회에서는 현 시국을 영상화한 가수 윤종신의 뮤직비디오 '그래도 크리스마스'로 문을 열었다. 각계 인사들과 시민들의 시국발언도 이어졌다. 


1분 소등 퍼포먼스도 벌어졌다. 퇴진행동은 오후 6시 광화문 일대에서 촛불 및 주변 빌딩 소등 행사를 진행했다.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퍼포먼스다. 특히 세종로 종합청사 건물상단에 레이저로 '박근혜 구속 조기탄핵' 글씨를 띄우기도 했다.

 

퇴진행동 측은 청사 최 상단 벽면에 ‘박근혜 구속, 조기탄핵’이라는 글자를 레이저로 띄우는 퍼포먼스를 개최했다. 글씨는 순간적으로 색깔이 바뀌기도 해 집회 참가자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했다.

 

 

이는 마치 미국 올랜도 디즈니랜드에서 신데렐라성 하얀 벽면에 글씨와 그림을 띄우는 레이저쇼와 비슷한 원리다. 퇴진행동 측은 “크리스마스 이브를 기념해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특별한 메세지를 띄우고자 준비한 행사”라고 설명했다. 

 

본 집회를 마친 시민들은 지난주와 같이 청와대·총리공관·헌재 방면으로 행진을 했다. 참가자들은 촛불을 들고 '박근혜를 구속하라' '박근혜 무조건 즉각퇴진' '헌재는 조기탄핵' '황교안도 물러나라' 등을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행진을 마친 뒤 광화문 광장으로 다시 모였다. 정리집회 대신 마련된 '하야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즐기기 위해서다. '하야 크리스마스 콘서트'에서는 가수 연영석, 성악가 루이스 초이, 서울재즈빅밴드 등이 공연을 선보였다. 시민들의 캐럴 '노가바'(노래가사 바꿔 부르기) 공연도 진행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24일 부산, 광주, 대구, 대전 등에서도 10만2000명이 촛불을 밝혔다. 광주 동구 금남로에는 1만여명의 시민이 "메리 하야 크리스마스"와 "박근혜 조기 탄핵" "박근혜 즉각 퇴진"을 외쳤다.

참가자들은 '메리 하야 크리스마스' '박근혜 조기 탄핵', '박근혜 즉각 퇴진', '황교안 사퇴', '새누리당 해체', '부역자 처벌', '비정규직 철폐',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세월호 진실 규명' 등을 외쳤다. '자원외교 등 이명박 특검'을 외치는 목소리도 나왔다.

유모차를 끌고 아이들과 함께 나온 가족들은 이전 집회보다 더 늘었다. 촛불집회는 식전행사와 민중의례, 문화공연, 주제발언, 자유발언 순으로 진행됐으며 촛불을 들고 금남로 일대를 행진한 뒤 마무리됐다.

 

▲     © 제주의소리


제주에서는 오후 5시부터 제주시청 종합민원실 앞 도로에서 촛불집회가 진행됐다. 주최 측 추산 2500명이 모여 박근혜의 즉각 퇴진과 헌재의 빠른 탄핵안 인용을 촉구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3분 자유발언과 노래공연, 크리스마스 캐럴 등을 부르며 변함없는 박 대통령 즉각 퇴진을 요구했다. 또 "최고의 선물은 박근혜 없는 크리스마스" 등을 외쳤다.

이외 부산 서면에서 진행된 촛불집회에는 DJ DOC가 참여해 '수취인분명'과 대표곡 등을 공연했으며 청주, 대구 등 곳곳에서 촛불을 밝혔다.

 

한편 매일경제에 따르면 지난 3일에는 주한 미국대사관 일부 사무실 불빛이 꺼졌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미국 대사관이 촛불에 동참했다는 얘기가 나오기도 했는데, 이날 정부종합청사 건물을 비추고 있는 오마이TV 등의 카메라에는 일부 사무실 불빛이 잠시 꺼졌다가 다시 켜지는 모습이 포착됐다.

24일 오후 6시 광화문 일대에서 촛불 및 주변 빌딩 소등 행사를 개최한 가운데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모습. 집회 사회자의 "소등"이란 구호와 함께 오른쪽 제일 아래 하단 사무실 창문에 불이 완전 꺼졌다. <사진=오마이TV>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6/12/25 [04:55]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탄핵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