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기춘 자택⋅조윤선 문체부장관 집무실 동시 압수수색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26 [09:24]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 중인 특별검사팀이 26일 오전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기춘(77) 자택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집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특검팀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김 전 비서실장의 자택에 수사관을 보내 비서실장 시절 업무와 관련한 기록과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특검팀은 이 밖에도 조윤선 문체부 장관 집무실과 문체부 관계자 자택 등에 대해서도 동시 압수수색 중이다.

앞서 김 전 실장은 지난 2014년 10월쯤 당시 김희범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에게 “1급 실장, 국장 6명으로부터 일괄 사표를 받으라"고 지시하는 등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피의자로 검찰 수사 단계에서 입건됐다. 당시 6명이 일괄 사표를 제출했고 이 중 3명은 공직을 떠났다.

김 전 실장은 2014년 논란이 됐던 ‘정윤회 문건'과 관련된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전 실장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함께 ‘정윤회 문건' 파동을 무마시키기 위해 언론인들을 부당하게 인사조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검팀은 이 밖에도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김 전 실장에게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서도 다방면으로 수사할 예정이다. 김종 전 차관은 문체부 고위 간부가 평창 올림픽 조직 위원회 부위원장에 임명되도록 도와달라고 김 전 실장에게 부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12일 문화예술단체 12곳은 박근혜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과 관련해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9명을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죄로 특검에 고발했다.
 
당시 문회예술계 단체들은 “문화계 블랙리스트를 작성하고 검열을 종용한 주도자와 조력자들이 여전히 직을 유지한 채 인사권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특검은 조만간 김 전 실장을 소환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져, 그의 사법처리 여부에 비상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