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룡 "김기춘이 영화 '변호인' 보고 CJ 제재 지시했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27 [18:40]

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김기춘이 영화 '변호인'에 투자한 CJ에 대한 제제를 지시했다고 폭로하고 나섰다. 또 영화 변호인을 본 김기춘이 혀를 차며 걱정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유 전 장관은 27일 오후 방송 예정인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사전 출연해 "(김기춘이) 변호인을 비롯해서 많은 그런 영화들, 그런 걸 만드는 회사를 왜 제재를 안 하느냐(고 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1981년 부림사건이라는 공안 조작사건에서 억울하게 간첩으로 몰린 피의자를 변론하는 변호인을 다룬 작품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모델로 했다.

유 전 장관은 문체부도 투자한 이 영화에 대해 김기춘은 매우 못마땅해했다고 전했다. 그는 "마지막 타이틀롤에 문화체육관광부가 계속 붙어서 올라가는 바람에 곤욕을 치른 적이 있다. 김기춘이 '쯧쯧' 혀를 차고 굉장히 걱정하는 표정을 지었다"고 말했다.


조원동 전 경제수석이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게 경영에서 손을 떼라고 압박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으로 보인다. 조원동은 박근혜의 뜻이라며 CJ를 압박한 정황이 드러났다.

유 전 장관은 애초 박근혜가 장관직을 제안할때는 '반정부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도 함께 안고 가라는 취지로 설명했지만, 김 전 실장이 취임하면서 상황이 정반대로 바뀌었다고 회고했다.

유 전 장관은 "초대 허태열 비서실장이 있을 때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김기춘으로 2013년 8월에 바뀐 이후  CJ에 대한 제재같은 것들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순수 문화예술 쪽에서도 반정부적인, 반정부적인 행동을 하는 그런 사람들이나 단체에 대해서는 왜 지원을 하느냐? 왜 제재를 하지 않느냐는 요구를 김기춘이 직접 또는 모철민 교육문화수석, 김소영 문화체육비서관을 통해서 다각도로 문체부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이런 과정에서 문화체육계 블랙리스트가 탄생했다고 지적하면서 문화 예술인 블랙리스트 배후로 김기춘을 지목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