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과 박근혜'가 공모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주도

블랙리스트 작성 경로는 '최순실→ 박근헤→ 김기춘→ 정무수석비서관실’로...

서울의소리 | 입력 : 2016/12/28 [13:49]

'일제순사출신-희대의 사기꾼-사이비 교주 최태민의 딸 최순실과 내연녀 박근혜'가 공모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작업을 사실상 주도했고, 이 과정에 최순실의 사업에 걸림돌이 될 만한 인사를 배제하는 데 블랙리스트가 이용된 정황을 특검이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순실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구상한 것은 자신의 차명회사를 내세워 문체부가 문화예술단체에 기금 형식으로 지원하는 각종 예산과 이권을 따내는 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인사들을 제거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특검은 보고 있다. 

 

아울러 특검은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한 정보수집 과정에 국가정보원까지 동원된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져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여기에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를 좌파로 규정지은 김기춘의 속내가 덧붙여지면서 블랙리스트 작성은 일사천리로 이뤄졌고, 명단에 포함된 인사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최순실 주변 인물들은 검찰 수사와 특검 조사에서 “최순실은 자신의 호불호나 사적 이해관계에 따라 특정 단체나 인물을 리스트에 포함시켰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이 미르재단과 플레이그라운드 등을 통한 문화부문 사업의 장애물들을 치우는 데 블랙리스트를 도구로 썼다는 것이다. 

특검이 파악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의 메커니즘은 ‘최순실→ 박근헤→ 김기춘→ 정무수석비서관실’로 요약된다. 최순실이 박근헤에게 블랙리스트의 필요성을 주장하며 사실상 작업을 주도했고, 박근혜는 김기춘에게 해당 구상을 실현하라고 지시해 정무수석실이 작성했다는 것이다.

 

▲     © 동아일보

 

이후 불랙리스트는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화체육부 실무자 등에게 전달됐다. 

특검은 김기춘이 총괄하는 대통령비서실 산하 정무수석실 외에 국가정보원도 리스트 작성에 동원된 의혹을 수사 중이다. 블랙리스트 작성을 위한 기초 정보 수집 과정에서 문화예술계 인사들에 대한 사실상의 ‘민간인 사찰’이 이뤄졌다는 이야기다.

 

수사 결과에 따라서는 국정원은 국가기관과 정당, 언론사 등 민간을 대상으로 한 정보활동을 금지한 국정원법 위반 논란에 다시 휘말릴 수 있게 됐다. 

특검은 문체부 장관 조윤선과 전 1차관 정관주를 블랙리스트 수사의 우선 타깃으로 삼았다. 두 사람은 정무수석실에서 수석과 국민소통비서관으로 일하다 시차를 두고 문체부로 자리를 옮겼다.

 

특검은 최순실이 조윤선과 정관주를 문체부에 보내는 데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동아는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태민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