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박근혜 범죄 부인에..."뻔뻔하기 이를 데 없다"
"탄핵 받고도 대통령 행세 하고 싶은 모양"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1/01 [20:14]

더불어민주당은 1일 박근혜의 기자간담회에서 모든 의혹을 전면 부인한 데 대해 “탄핵으로 인한 직무정지가 무슨 뜻인지 모르거나, 탄핵을 한 국회와 국민을 기만하려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난했다.

박경미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탄핵으로 직무정지 중인 대통령이 기자들을 만나 신년인사회를 갖는다는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박근혜는 ‘세월호 때 대통령 할 일 다 했다’, ‘사실 아닌 의혹 보도 많다’는 등 자신을 변호하는 얘기만 쏟아냈다고 한다”라며 “검찰과 특검의 수사를 통해서 이미 상당 부분이 드러났는데 모든 것을 허위, 왜곡, 오해로 돌리며 자신의 무고함만을 피력하는 박근혜의 모습은 뻔뻔하기 이를 데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박근혜는 국민과 국회의 탄핵을 받고도 여전히 대통령 행세를 하고 싶은 모양인데, 무수오지심 비인야(無羞惡之心 非人也) 부끄러운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라는 말을 들려드리겠다”고 힐난했다.

기동민 원내대변인도 별도 브리핑을 통해 "궤변과 후안무치로 일관한 기자단 신년인사회였다"며 "기자들의 손과 발인 노트북과 핸드폰도 금지시키는 등 불통도 여전했고, 반성도 없었다. 탄핵 위기에 처해서야 부랴부랴 변명을 늘어놓고 모든 의혹을 부인하는 대통령의 모습에 또 한번 절망했을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그렇게 정상적으로 운영했다는 나라꼴이 이 모양인가? 부끄럽지도 않은가?"라면서 "국민을 위로하기는커녕 신년 벽두부터 국민들과 전쟁이라도 하려는 것 같다. 열 말이 필요없다. 대통령은 쓸데없는 변명 늘어놓지 말고, 특검의 대면 조사와 청와대 압수수색에 적극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1/01 [20:14]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탄핵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