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못차린 박근혜, 연초부터 '위헌 직무행위' 꼼수 간담회

이재명 "박근혜 신년 간담회는 위헌...도둑이 구치소서 또 도둑질한 격"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1/02 [22:26]
범죄를 저지르고 탄핵을 당해 직무정지를 당한 박근혜가 '위헌' 논란을 일으키며 1일 청와대 출입기자단 일부에게만 기습적으로 박근혜의 '꼼수 신년 기자간담회'를 주선, 기자단이 강력 반발하는 등 파장이 일었다. 
 

이날 간담회는 한 마디로, 박근혜 본인만 이해하는 간담회였다. 화법도 번역기가 필요했던 '박근혜 어법' 그대로였다. 차마, 듣고 읽고 있으면 '도대체 무슨 소리인가?'라고 되묻게 되는 그 화법 그대로에 "특검이 나를 엮은 것"이라는 귀를 의심케 할 표현까지 섞어댔다. 질문은 있되, 자기 할 말만 다하는 '나몰라식' 어법의 수준이야말로 '모지리 박근혜' 그대로였다. © KBS <뉴스 9>

더 나아가 청와대는 불법성 박근혜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기자들의 필수품인 카메라, 노트북 등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는 만행까지 저질렀다.

뷰스엔 뉴스에 따르면 청와대는 1일 오전 출입기자들에게 "오늘 낮 12시 30분 비서실장 주재로 춘추관 식당에서 기자단 떡국오찬이 있습니다. 많은 참석 부탁드립니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문자메시지는 전체 기자단에 발송되지 않았고, 일부 기자들만 받았다. 

한광옥 비서실장과 기자단의 오찬이 마무리되던 오후 1시 5분께 배성례 홍보수석은 갑자기 "박근혜가 기다리고 있으니 같이 가자"며 기자들을 박이 기다리고 있는 상춘재로 데리고 갔다.

그 결과 박근혜와의 상춘재 간담회에는 100명이 넘는 청와대 출입기자단 가운데 20여명만이 참석할 수 있었다. 

청와대는 더 나아가 간담회를 개최하면서 기자들에게 카메라, 노트북 등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했다. 그 대신에 행사를 마친 후 청와대가 자체 촬영한 6장의 사진과 영상을 기자단에 배포했다. 

언론에 공개된 사진은 청와대의 평소 촬영방식인 근접촬영이 아니었다. 피부시술 의혹 등으로 논란이 일자 박근혜의 얼굴을 가까이에서 찍지 못하게 하기 위해 카메라를 소지하지 못하게 한 게 아니냐는 꼼수 의혹을 낳는 대목이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은 1일 박근혜의 출입기자 신년 기자 간담회에 대해 '위헌'이라며 "또 다른 탄핵 사유"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한 글을 통해 "박근혜의 기자간담회 발언 내용도 문제지만 홍보수석을 통해 기자들을 모으고 예산으로 기자간담회 오찬을 한 것은 위헌 직무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시장은 그 근거로 헌법 제65조 제3항 '탄핵소추의 의결을 받은 자는 탄핵 심판이 있을 때까지 그 권한 행사가 정지된다'는 규정과 2004년 헌재 결정을 들었다.

이 시장은 "어제 기자간담회는 대리인(변호사)을 통한 해명이 아니라 국가조직을 활용한 것으로 단순한 탄핵 대응 차원을 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도둑질하다 잡힌 도둑이 구치소에서 또 도둑질을 한 격"이라며 "국회 의결로 탄핵사유 추가는 어렵고 불필요하지만 국민의 이름으로 괘씸죄를 추가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