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環球時報 ”사드 배치시 중국인은 한국화장품 사지 않을것”
“한국이 미국 꼭두각시가 되겠다 한다면 중국은 이에 대응한 조치를 할 것”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1/07 [14:27]

중국 관영 매체가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가 이뤄질 경우 중국인들이 한국화장품을 사지 않는 등 강력한 보복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하고 나섰다.

이는 최근 한국 정부가 추궈훙(邱國洪) 주한중국대사를 초치하면서 사드 배치 의지를 강력히 보임에 따라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 등을 동원해 압박 작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7일 ‘한국이 사드 때문에 화를 자초하고 있다’는 제하의 사평(社評)에서 “한국이 사드 배치를 결정하고 미국의 글로벌 전략의 앞잡이가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이 문제는 너무나 값비싼 결과만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북핵 문제는 중국과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미국의 냉전 전략의 결과물이며 중국과 러시아를 끌어들이려는 미국의 의도가 반영돼있다”면서 “한국은 북한 핵무기의 목표물이 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지만 미국의 전쟁 무기에 연계돼 독립적인 지위를 잃게 되는 것도 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구시보는 “한국 정부는 중국의 사드 여론을 과소평가하고 있는데 서울의 백화점들이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지만 이들 관광객은 정체성을 갖고 있다”면서“중국인들은 한반도 상황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갖고 있으며 한국이 미국 편에 서기로 선택한다면 한국화장품 때문에 국익을 희생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 매체는 “중국인들은 60여 년 전의 한국전쟁과 한반도 평화를 위해 희생된 중국 군인들의 희생을 잃지 않을 것”이라면서 중국이 북한을 지원하기 위해 참전했던 ‘6.25 전쟁’까지 언급했다.

환구시보는 “한국은 사드 배치를 주권 행사라고 하는데 이는 순전히 미사여구에 불과한 것으로 사드는 미군의 물건이고 한국에 배치 비용도 미국이 낸다”면서 “전쟁시 한국이 사드에 대해 어떤 통제도 못 하는데 주권이란 게 어디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한국은 사드 배치를 멈춰야 하며 중국이 사드라는 쓰디쓴 과일을 삼킬 것으로 기대해서는 안 된다”면서 “한국이 미국 꼭두각시가 되겠다고 주장한다면 중국은 이에 대응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1/07 [14:27]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사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