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실시대'를 살며

서울의 소리 | 입력 : 2017/01/25 [18:48]

 

 

'순실시대'를 살며

            

                   이시환         

 

속았구나.

또 속았구나.

 

독버섯 같은

그 화려한 빛깔에 속고

그럴듯한 무늬에 속았구나.

 

속았구나.

또 속았구나.

 

몸을 숨긴 암초 같은

그 치명적인 위장술에 속고

그럴듯한 고집에 속았구나.

 

썩었구나.

다 썩었구나.

 

시궁창 같은 청와대 악취에

코가 마비되어 썩고

거짓말을 밥 먹듯하는

권력의 혀조차 다 썩었구나.

 

썩었구나.

다 썩었구나.

 

그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악습

만신창이 되어서 썩고

이젠 속으로까지 번지어

오장육부가 썩을대로 다 썩었구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최순실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