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디스, 박근혜 파면 한국경제에 '긍정적'..정치 불확실성 제거
S&P-피치 등 3대 신용평가사 모두 호의적 평가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3/13 [20:51]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13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박) 파면에 대해 "한국의 신용도에 긍정적"이라며 정치적 불확실성을 제거 했다고 호평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새 대선 후보에게 한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며 한국 신용도에 긍정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무디스는 "지난 10일 헌재의 결정으로 박의 측근인 최순실의 국정 농단 의혹을 둘러싸고 작년 10월부터 이어진 논란이 일단락됐다"며 불확실성 제거도 한 요인으로 꼽았다.


무디스는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유지했다.

또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S&P도 탄핵 직후인 지난 10일 "한국의 신용지표가 크게 약화할 가능성은 작다"며 "헌재의 탄핵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가 지속하고 있으나 이른 시일 내에 상황이 진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S&P 역시 "한국이 성숙한 제도기반을 바탕으로 국정을 정상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국내 경제 심리에 미치는 영향 역시 한시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 역시 같은 날 "박 의 파면으로 장기간 이어진 정치적인 불확실성의 끝이 보이게 됐다"며 "한국은 국가 신용등급에 심각하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고 질서 있게 헌법적인 해결책을 도출할 정치 체계를 갖췄음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3/13 [20:51]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