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박근혜 파면 한국경제에 '긍정적'..정치 불확실성 제거

S&P-피치 등 3대 신용평가사 모두 호의적 평가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3/13 [20:51]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는 13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박) 파면에 대해 "한국의 신용도에 긍정적"이라며 정치적 불확실성을 제거 했다고 호평했다. 

 


보도에 따르면 무디스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새 대선 후보에게 한국 경제의 구조적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라며 한국 신용도에 긍정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무디스는 "지난 10일 헌재의 결정으로 박의 측근인 최순실의 국정 농단 의혹을 둘러싸고 작년 10월부터 이어진 논란이 일단락됐다"며 불확실성 제거도 한 요인으로 꼽았다.


무디스는 한국의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유지했다.

또다른 국제신용평가사인 S&P도 탄핵 직후인 지난 10일 "한국의 신용지표가 크게 약화할 가능성은 작다"며 "헌재의 탄핵 결정에 반대하는 집회가 지속하고 있으나 이른 시일 내에 상황이 진정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S&P 역시 "한국이 성숙한 제도기반을 바탕으로 국정을 정상화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국내 경제 심리에 미치는 영향 역시 한시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국제신용평가사 피치 역시 같은 날 "박 의 파면으로 장기간 이어진 정치적인 불확실성의 끝이 보이게 됐다"며 "한국은 국가 신용등급에 심각하게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고 질서 있게 헌법적인 해결책을 도출할 정치 체계를 갖췄음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