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박 '단죄' 침묵하는 대선 후보는 대통령 되면 안된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2 [21:25]

 

환경운동가로 국회에 들어가 '국민기만 사기범' 이명박의 사대강 사업에 저지에  온 몸을 던졌던 유원일 전 국회의원은 12일 서울의소리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대선 후보들이 이명박이 저지른 사대강 사업 등의 비리 척결에 침묵하고 있다"며 "이는 이명박에 동조하는 자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2 [21:25]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