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자 가상대결 문재인 46%, 안철수 36.5%..격차 확대
문재인, 3자구도에서도 10%p 안팎으로 안철수에 우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4 [10:43]
프레시안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4월 12~13일 이틀간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격차를 오차범위 밖으로 벌리면서 선두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리서치뷰의 4월 2주차 정기조사에 따르면, 5자구도 지지율은 46.0%의 지지를 얻은 문재인 후보가 36.5%를 기록한 안철수 후보를 9.6%p 앞서며 계속 선두를 달렸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8.8%, 정의당 심상정 후보 3.0%,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2.4%순으로 나타났다. 없음·기타는 3.3%였다.

 

지난주 조사와 비교했을 때 문재인 후보 3.7%p, 안철수 후보 1.3%p, 심상정 후보 0.8%p 각각 동반상승했다. 반면 홍준표 후보는 1.5%p, 유승민 후보는 0.1%p 소폭 하락했다.

 

문재인, 40대 이하·PK 우세 vs 안철수, 50대 이상·TK 우세

‘투표의향층’에서는 ▲문재인(46.3%) ▲안철수(37.2%) ▲홍준표(8.7%) ▲심상정(3.0%) ▲유승민(2.3%)순이었다. 순위 변동이 없는 가운데 문 후보가 안 후보를 9.2%p 앞섰다.

 

문재인 후보는 ▲여성(52.0%) ▲19·20대(69.3%) ▲30대(66.3%) ▲40대(53.1%) ▲서울(47.1%) ▲경기·인천(46.7%) ▲충청(47.7%) ▲호남(51.4%) ▲부산·울산·경남(47.9%) ▲블루칼라(47.4%) ▲화이트칼라(62.3%) ▲전업주부(44.7%) ▲학생(63.2%) 등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안철수 후보는 ▲50대(49.1%) ▲60대(57.3%) ▲70대(48.6%) ▲대구·경북(44.7%) ▲농축수산업(49.6%) ▲자영업(43.0%) ▲기타·무직(44.4%) 계층에서 선두를 달렸고, ▲남성(문 40.0% vs 안 39.8%)에서는 두 후보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원적지별로 ▲서울(문 50.4% vs 안 32.3%) ▲충청(45.8% vs 35.5%) ▲호남(47.9% vs 42.2%) ▲부산·울산·경남(54.9% vs 26.4%) ▲강원·제주·기타(54.1% vs 32.9%)에서는 문재인 후보가 우위를 보였다. 반면 ▲경기·인천(38.3% vs 41.8%) ▲대구·경북(33.7% vs 40.3%) 원적층에서는 안철수 후보가 우위를 보였다.

 

18대 대선 박근혜 투표층에서는 ▲안철수(53.4%) ▲홍준표(19.5%) ▲문재인(16.8%)으로 박근혜 지지층 다수가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문재인 투표층에서는 ▲문재인(70.4%) ▲안철수(22.6%) ▲심상정(3.2%)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지난 대선 ‘투표 안함·무응답층’에서는 ▲문재인(42.6%) ▲안철수(37.7%) ▲심상정(6.1%)순으로 지지를 얻었다.

 

문재인, 3자구도에서도 10%p 안팎으로 안철수에 우세

5자구도뿐만 아니라 3자 가상대결에서도 문 후보의 강세는 여전했다. 


우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후보단일화를 가정한 ‘문재인 vs 안철수 vs 홍준표’ 3자대결 지지도는 ▲문재인(49.8%) ▲안철수(39.4%) ▲홍준표(9.0%)순이었다.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오차범위 벗어난 10.4%p 앞서며 격차를 더 벌렸다. 없음·기타는 1.9%였다.
 
문재인 후보는 직전 대비 4.8%p, 안철수 후보는 0.5%p 상승한 반면, 홍준표 후보는 오히려 2.5%p 하락했다. ‘투표의향층’에서도 ▲문재인(50.3%) ▲안철수(39.4%) ▲홍준표(9.0%)순으로, 문 후보가 안 후보를 10.8%p 앞섰다.

이어 ‘문재인 vs 안철수 vs 유승민 3자대결’에서는 ▲문재인(48.2%) ▲안철수(39.0%) ▲유승민(9.1%)순이었다.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오차범위 벗어난 9.2%p 앞서며 선두를 달렸다없음·기타는 3.7%였다. ‘투표의향층’에서는 ▲문재인(48.5%) ▲안철수(39.6%) ▲유승민(8.9%)순으로, 문 후보가 안 후보를 8.9%p 앞섰다. 

정당지지도는 민주당이 직전 대비 2.5%p 반등한 44.0%로 계속 독주하는 가운데 국민의당도 3.1%p 오른 26.1%를 기록하며 작년 4월말 이후 다시 최고치를 경신했다. 자유한국당은 3.6%p 하락한 12.2%로 3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프레시안 의뢰로 4월 12~13일 이틀간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253명을 대상으로 ARS 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해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95%신뢰수준에 ±2.8%p, 응답률은 9.8%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서치뷰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4 [10:43]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론조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