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선82% 리서치뷰 16일 여론조사] 문재인 42.6%, 안철수 35.6%
광주·전라에서 문 후보 57.3%, 안 후보 41,8%로 15.5%p 걱차로 '압도'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7 [09:10]

대통령선거 판세가 대선후보 등록 직후 크게 흔들리고 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간 박빙의 양강구도가 흔들리며 문 후보가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 같은 결과는 서울경제신문이 15~16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유선18% 무선82%)에서 확인됐다. 주요 대선후보 5명이 지난 15일 등록을 마친 후 실시한 첫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안 후보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     © 서울경제

 

문재인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42.6%의 지지율을 기록해 35.6%를 나타낸 안철수 후보를 7.0%포인트 차로 따돌렸다. 다른 후보들의 지지율 순위 변동은 거의 없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7.3%,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2.7% 등을 보였다.

 

김춘석 한국리서치 여론조사본부장은 “이번 조사에서 문 후보가 우세한 쪽으로 판도가 바뀐 것은 13일의 대선후보 첫 TV토론회와 안 후보의 최근 유치원 관련 말실수 논란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인 것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문 후보는 토론회를 가장 잘한 후보 2위를 차지했으나 안 후보는 토론회를 못한 후보 2위를 기록했다. 특히 말실수 중에서는 대형 단설유치원 신설을 자제시키겠다는 내용의 발언이 역풍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는 후보마다 희비가 엇갈렸다. 수도권과 호남에서는 문 후보가 우세를 점했다. 특히 광주·전라 지역에서는 문 후보가 57.3%를 기록해 안 후보를 15.5%포인트 차로 압도했다.

 

서울과 인천·경기 지역에서도 문 후보는 각각 7.3%포인트, 14.6%포인트 앞섰다. 안 후보는 대구·경북, 강원·제주 지역에서 각각 8%포인트 차이로 문 후보보다 우세를 점했다. 부산·울산·경남, 충청권에서는 두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였다.

 

유권자의 직업별로는 학생·샐러리맨층에서 문 후보가 안 후보를 압도했다. 그중에서도 학생층과 사무·관리·전문직층의 경우 문 후보에 대한 지지율이 각각 50%대로 과반을 기록했다. 반면 안 후보는 자영업자와 주부·농임어업인들로부터 우세한 지지를 받았다.

 

이번 조사는서울경제신문이 15~16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여론조사로 유선전화 18% 무선전화 82% 조사이며 응답률응 유무선 평균 21,5%p로 표본오차는 95% 신뢰구간에 ±3.1%p다 그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7 [09:10]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론조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