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의 눈, '투표지 분류기 폐기'나 '심사집계부 절차변경' 촉구
개표 절차를 수개표 분류→투표지 분류기→육안검사→계수기→육안검사 방식으로 바꾸자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7 [22:44]

부정선거 감시를 목적으로 탄생된 '시민의눈'(홈페이지 eye.vving.org)이 이번 제19대 대통령선거에서 조작할 수 있고, 허술한 시스템과 해킹에 보안 등이 취약한 투표지 분류기 폐기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의눈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제19대 대통령선거 과정 전반을 감시하고 있다. 시민 4만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 선거를 감시하는 모임인 '시민의 눈' 회원들이 17일 오후 7시 창원시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투표지 분류기 폐기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경남도민일보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이들은 17일 오후 7시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19대 대통령선거 개표 투표지 분류기 폐기 또는 심사집계부 절차변경'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얼마든지 조작할 수 있는 허술한 시스템과 취약한 보안 등을 미루어보면 굳이 투표지 분류기 사용을 고집할 이유가 없다"며 "하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분류기 폐기를 거부한다면 차선책으로 심사집계부 절차변경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현행 절차를 수개표 분류→투표지 분류기→육안검사→계수기→육안검사 방식으로 바꾸자고 제안했다.

 

이들은 "이는 개표 이후 사회적 혼란을 막고 더 나아가 개표시스템 신뢰를 높이는 길이라는 점에서 선관위가 거부할 명분이 없다"며 "만약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향후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시비와 그 책임은 각 정당과 선관위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큐멘터리 영화 〈더 플랜〉에서 제기한 투표지 분류기 1.5 미스터리에 대한 각 후보 입장 △투표지 분류기와 제어용 PC 보안 폐기 △각 정당 참관인 철저한 교육과 숙지 여부 국민에게 설명 △사전투표함 보관소 감시 CCTV 인터넷 공개와 보관소에 디지털과 아날로그, 연월일이 표기된 시계를 CCTV와 사전투표함이 보이는 곳에 설치할 것 △개표현황표(심사집계표)를 각 정당 인터넷에 전면 공개해 시민이 선관위 집계와 비교 점검할 수 있도록 시스템 보완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앞으로 전국 243곳 지역에서 각 정당 지역위원회와 지역 선관위 면담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7 [22:44]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