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선 개표분류기, 안랩 ‘V3 백신’ 사용...‘부정 개표 조작’ 우려
안랩 ‘V3 백신’을 시급히 교체하여 대선관리에 한 점의 의혹도 남겨서는 안 된다.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8 [09:11]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최대주주(18.6%)로 있는 안랩의 ‘V3 백신’이 대선 전자개표 시스템(투표지 분류기)에 사용된다는 것은 공정선거 관리에 심각한 문제라는 보도가 나왔다.
 
17일 투데이 코리아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확인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선거개표 시스템의 투표지 분류기가 현재 안랩의 V3 백신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다만, 관리를 담당하는 보안업체에 대해서는 중앙선관위는 언급하지 않았다.
 

▲ V3 백신이 사용된 대선 전자개표 시스템

 
지난 18대 대선개표와 관련해 투표지 분류기에서 미분류표로 나온 박근혜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득표율이 통계적으로 불가능한 비율이라는 부정개표 의혹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더 플랜’이 공개되자 투표지 분류기에 대한 불신이 깊어지고 있다.
 
‘더 플랜’에서는 정확하고 신속하게 개표를 해야 할 투표지 분류기에서 3.6%(112만 표)의 미분류표가 나온 점을 주목했다. 미분류표는 무효표와 투표지 분류기가 정상표로 인식하지 못하는 표로, 112만 표 중 무효표는 10%에 불과했으며, 90%인 100만 표가 정상표라는 것이다.
 
중앙선관위에서 사용하는 전자개표 시스템(투표지 자동 분류기)은 인터넷 접속을 차단한 채 개표를 진행한다.
 
이에 지난 2004년 미국 대선에서도 전자개표 시스템의 문제를 제기했던 스탠퍼드 대학의 데이비드 딜 교수는 “인터넷 접속을 차단한 채 개표를 진행할지라도 모든 조작을 완전히 차단할 수 없다. 그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인터넷 차단이 완벽한 해법은 아니며, 모든 전자투표에는 보안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보안 전문 업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중앙선관위에서 유·무선 네트워크를 차단해도 전자개표 시스템(투표지 분류기)이 100% 안전하지 않다는 것이다.
 
또한, 지난해 9월 국방부 군사기밀이 해킹됐다. 국방부는 “백신을 공급하는 보안 프로그램 업체 본사 컴퓨터가 해킹 당한 후, 백신 서버가 악성코드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이어 “악성코드는 백신 업데이트를 통해 유입됐다”며, 국방부 감찰단과 기무사령부에서 해당 백신 프로그램 관리 업체 직원을 뒤쫓고 있다.
 
대선 개표에서 사용될 투표지 분류기 시스템에 후보로 출마한 안철수의  안랩 ‘V3 백신’이 사용된다는 것은 선거의 공정성과 대선투표 이전에 부정 개표 논란을 제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정부와 중앙선관위는 ‘V3 백신’을 국내 타사 백신으로 시급히 교체하여 국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공정한 대선관리에 한 점의 의혹도 남겨서는 안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8 [09:11]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정선거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