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청래 “안철수, '세월호 폭식' 일베한테도 지지받고 싶나?“
“정치구단으로 변장한 정치구태 박지원 심판하자”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9 [13:18]
정청래 전 민주당 의원은 18일 국민의당 측이 문재인 대선후보의 세월호 가짜 단식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안철수, 일베한테도 지지받고 싶나”라고 받아쳤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글에서 “나는 문재인 옆에서 함께 단식했다”며 “내 이름을 걸고 말한다. 그런 일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세월호 유가족 단식 때 폭식 투쟁하던 일베의 패륜이 생각난다”며 “보수의 지지를 받자고 일베 수준으로 전락해서야 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지난 2014년 08월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참사 단식 농성장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의원이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정 전 의원은 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 “골로 보내야 할것는 망국적 지역감정”이라며 “아직도 망국적 지역감정을 부추기는 구태정치인. 정치개혁 차원에서 이런 구태 정치인은 불가역적으로 퇴장시켜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정치구단으로 변장한 정치구태도 심판하자”며 “구태 박지원대표, 선관위 과태료는 냈습니까”라고 비꼬았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9 [13:18]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청래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