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트럼프가 보냈다던 美칼빈슨호...한반도 반대방향 항해 논란
中 언론 "속았다"...사태 방관한 한국 국방부도 책임 벗어날 수 없어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9 [14:46]

북한 핵 위협에 맞서 한반도 해역에 항공모함 칼빈슨호를 보냈다던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발표와 달리 실제로는 칼빈슨호가 한반도 반대 방향으로 이동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북한이 열병식 때 종종 의심 받는 가짜 미사일 논란처럼, 트럼프도 이젠 ‘허세 작전’으로 대북정책을 바꾼 것일까? 그리고 또 한가지, 이번 사태를 방관하면서 반사이익을 원했던 한국 국방부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CNNㆍ워싱턴포스트(WP) 등 전세계 주요 언론들은 일제히 트럼프 거짓말에 대해 질타를 쏟아냈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백악관과 국방부의 혼선(miscommunication)에서 빚어진 일”이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뭔지 석연치 않다. 발뺌하기 바쁜 모양새다. 혼선이 있었다면 즉시 바로 잡았어야 마땅한데 말이다. 중국 영자신문인 글로벌타임스도 꼬집었다. “심하게 속았다. 미 항모는 어디에도 오지 않았다”고 썼다. 

 

중·러 등 주요국들은 칼빈슨함의 항로를 군사위성 등을 통해 손바닥처럼 들여다보고 있었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트럼프의 거짓말을 어떻게 생각했을까? 미 정부의 발표대로 '혼선'을 즐기면서 비웃었을까? 

왜 트럼프 행정부가 허위 발표를 해 여론을 호도하고, 왜 최소한 이를 바로잡지 않았는지를 두고 단순한 착오인지, 의도한 전략인지 추측이 무성하다.

 

미국 당국자가 칼빈슨호의 한반도행을 처음 언급한 것은 지난 9일로 당시 데이비드 벤험 미국 태평양 사령부 대변인은 지난달 한미 합동훈련에 참여한 칼빈슨호가 싱가포르에 있다가 호주로 갈 예정이었으나 경로를 바꿔 한반도로 기수를 돌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무모하고 무책임하며 안정을 해치는 미사일 시험과 핵무기 개발 때문에 이 지역의 최고의 위협"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다음 날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이를 재확인한 데 이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 트럼프 대통령도 잇따라 칼빈슨호의 한반도행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트럼프도 12일 방영된 미 폭스비즈니스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우 강한 함대(칼빈슨호)를 보내고 있다"며 북한을 향해 "그(김정은)는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12일 백악관 백브리핑에서도 정부 고위 당국자는 칼빈슨호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애초 국방부 발표 내용을 바로잡지 않았다.

 

 

다만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3일 "칼빈슨 항모 전단은 정기적으로 태평양 지역에 배치되며 해당 해역에서의 전단 이동은 특별한 목적은 없다"며 칼빈슨호의 움직임이 북한과 관련 없을 수도 있다는 점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 와중에 이날 미 NBC 뉴스는 "북한 핵실험 감행이 임박했다는 확신이 있으면 미국이 재래식 무기를 활용해 북한에 선제타격을 할 준비가 됐다"며 미군이 한반도 인근에 토마호크 미사일을 쏠 수 있는 구축함을 배치했다고 정보당국 고위 관리들을 인용해 보도하면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됐다.

 

그러나 15일 칼빈슨호가 인도네시아 해역에 있는 사진이 공개됐고, 미 군사 전문매체 디펜스뉴스는 그간의 퍼즐을 맞춰 칼빈슨호가 실제로는 한반도를 향해 움직이지 않았다고 17일 보도했다.

 

결국 미 태평양 사령부는 18일 "지금 칼빈슨호는 호주 해군과의 정기훈련 이후 지시대로 서태평양을 향하고 있다"며 아직 한반도로 항공모함을 보내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해군 관계자들을 인용해 칼빈슨호의 임무에 대한 오해가 거친 이미지를 보여주려는 백악관의 희망과 맞물려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9 [14:46]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