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교동계 13인과 YS차남 김현철도 문재인 지지 선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고 남북 관계를 개선시킬 적임자는 문재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4/19 [15:40]
김대중 전 대통령 측근들로 이뤄진 동교동계와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 등 상도동계가 19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상도동계에서는 김현철과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 등이, 동교동계에서는 장재식 전 산업자원부 장관 등 원로 13명이 문 후보 측에 합류했다. 
 

 

보도에 따르면 장재식 전 산업자원부 장관, 임복진 전 의원,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 등 동교동계 13인은 19일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화합과 통합의 정신을 실천하고 민주정신과 호남정신을 구현할 적임자는 문 후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이명박·박근혜 정권 세력과 손잡는 또 다른 정권 연장이 아닌 김대중 정신이 계승되는 정권교체를 이루는 것이 우리의 역사적, 시대적 과제"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은 분열을 가장 경계했다. 이제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세력과 결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전 장관은 "고 김 전 대통령의 정신을 계승하고 남북 관계를 개선시킬 적임자는 문 후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오늘 이렇게 모여서 이 뜻을 외부에 알리고 문 후보가 꼭 대통령이 돼서 민주 정치를 승화시키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중요한 시기에 지지선언을 해줘 진심으로 고맙다"면서 "회의장 벽에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이 걸려 있는데, 내달 9일 저녁에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함께 걸겠다는 것이 우리의 굳센 의지"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김대중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