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철수측, 문재인 '가짜단식’ 역풍…세월호 유족 ”보자보자 하니 참 가관”
상호엄마 "냉혈차고 파렴치한 위인들이 이제 와서 뭘 잘했다고 염병을 떠는가?"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9 [16:21]

국민의당 안철수 측이 '문재인 세월호 가짜단식’ 발언으로 되레 역풍을 맞고 있다.

 

고발뉴스에 따르면 18일 국민의당 김유정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후보의 (세월호 동조)단식기간 정치자금 사용내역을 보면 호텔, 감자탕집, 커피전문점, 빵집, 빈대떡 집 등이 사용처로 기록되어 있다”며 ‘가짜단식 아니었느냐’고 의심했다.

 

이 같은 주장에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논평을 내고 “문재인 후보는 2014년 8월 19일부터 9일간 단식을 했고, 이렇게 단식한 사실은 세월호 유가족들이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 지난 2014년 8월,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참사 단식 농성장에서 8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의 당시 모습. <사진제공=뉴시스>

 

국민의당 안철수 측의 이같은 작태에 세월호 희생자 단원고 고 박성호 군의 엄마 정혜숙 씨는 SNS에 “보자보자 하니 참 가관”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정씨는 “국민이 죽어가는 절박한 시기에 국민을 대변해야 할 야당 대표의 침묵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우린 한시도 잊은 적 없다”며 “냉혈차고 파렴치한 위인들이 이제 와서 뭘 잘했다고 염X을 떠는가?”라고 힐난했다.

 

이어 “유가족들이 그대들 행적 잊은 줄 아나? 착각마시라.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희생자들이 그대들 행적 다 알고 있다”고 강하게 성토했다. 그러면서 “감히 세월호 진실에 뭐 한 게 있다고 공치사를 떠느냐”며 “왜 유가족들이 안철수 후보 외면하는지 모른 척 모략질 말라”고 경고했다.

 

한편 안철수 측의 ‘가짜단식’ 발언으로 세월호 참사 당일 안철수 후보의 행적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의소리 관련기사 : 안철수 ”세월호 특별법 유족-새누리 중재나 하자” 발언

 

여선웅 강남구의원(민주당 소속)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안철수 후보님이 세월호 당일 정치자금으로 점심 식비 사용이 없었던 이유는 세월호 참사 당일 점심시간에 창업 관련 강연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여 의원은 이어 “제가 이 날은 똑똑히 기억한다”며 “당시 공보실 당직자였던 저는 세월호 참사 소식 뒤로 하고 안철수 공동대표의 강연 공보지원을 위해 북창동에 있는 행사장에 미리 도착해 행사 준비를 하고, 참석자와 안철수의 점심으로 샌드위치와 음료 등을 준비했다”고 되짚었다.

 

아울러 여 의원은 “그리고 즉시 행동에 나섰다고요?”라고 반문하며 “당시 안철수 후보가 비공개 일정까지 취소하고 팽목항에 갔는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공개 일정, 특히 창업관련 강연은 모두 마쳤다. 제가 처음부터 끝까지 있었으니까요”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9 [16:21]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세월호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마로니에방송 첫 페이지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