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근혜, 이재용에게 ”JTBC가 정부 비판하냐” 10분간 불만 토로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7/04/19 [20:29]

서울구치소에 수감중인 503번 박근혜가 대통령직에 있으때 삼성전바 부회장 이재용을 불러서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과 JTBC 손석희를 향한 불만을 토로한 사실이 법정에서 공개됐다.

 


보도에 따르면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그룹 전·현직 임원들의 공판에서 이재용의 피의자 신문 조서를 공개했다.

조서에 따르면 이재은 특검 조사 당시 "(박근혜가) 'JTBC가 왜 그렇게 정부를 비판하냐'라며 외삼촌인 홍 회장에 대한 불만을 10분 정도 내게 말했다"고 밝혔다. 

 

이재용은 또 "박근혜와 개별 면담한 뒤 홍 전 회장에게 '박근혜가 언짢아 한다'고 전했고 박근혜와 홍 전 회장이 따로 몇 차례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도 진술했다.

이날 특검이 공개한 안종범의 업무 수첩도 비슷한 정황을 시사한다. 특검에 따르면 수첩에는 '금산분리, 미르·K스포츠, 중국 1조, 빙상, 승마, JTBC, 글로벌 제약회사 유치' 등이 적혀 있다.

특검은 "안 전 수석에게 이 메모 내용이 무엇인지 물었더니 박근혜가 이재용과 개별 면담한 다음 불러준 내용을 받아 적은 것이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Share on Google+ 구글+ 카카오톡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스토리 밴드 밴드 네이버블로그 블로그
기사입력: 2017/04/19 [20:29]  최종편집: ⓒ 서울의소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근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주간 베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