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근혜 집단, 수구단체 관제시위 지원 압박' 정조준

어버이연합 추선희, 엄마부대 주옥순 등의 윗선 소환 등 막판 스퍼트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4/20 [10:39]

박근혜 집단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압박해 수구관변단체에 거액의 자금을 대주고 각종 관제시위에 개입했다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청와대 정무수석실의 조직적 개입 정황을 일부 확인하고 막바지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박근혜 집단 비호 불법 관제시위를 일삼던 엄마부대 주옥순(위) 어버이연합 추선희


19일 보도에 따르면 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최근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구속 기소된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정 차관이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으로 재직 중이던 2014년 무렵 전경련에 어버이연합 등 극우 성향 보수 단체에 거액을 지원하도록 압박한 적이 있는지 집중적으로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관제 시위'의 배후에 당초 지목된 국민소통비서관실 허현준 선임행정관 윗선에서 청와대 차원의 조직적인 압력이 있었다고 보고 있다. 청와대가 친정부 또는 야당 비판 시위를 요구하는 대가로 수구관변단체들에 자금을 지원했을 가능성을 의심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어버이연합 사무총장 추선희 , 엄마부대 대표 주옥순, 자유총연맹 전 사무총장 김 모 등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전경련 자금 지원을 받은 배경을 조사했다. 

검찰은 이달 말 수사 종료를 목표로 정 전 차관을 비롯한 당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강요 등 혐의로 기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전경련 지원금을 정상적으로 회계 처리하지 않고 쓴 정황이 드러난 일부 수구관변단체 책임자들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처벌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결과에 따르면 청와대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전경련에 특정 수구관변단체에 총 68억 원을 지원하도록 요구했고, 전경련은 자체 자금과 삼성 LG 현대차 SK 등 대기업에서 걷은 돈으로 지난해 10월까지 지원을 계속했다.

 

검찰은 지난해 경실련 고발 등을 계기로 어버이연합 배후에 전경련과 청와대가 있다는 의혹 수사에 착수했고, 특검으로부터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넘겨받아 함께 수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어버이연합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