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준표’가 좋아

언론이 ‘온갖 지랄’을 다 한다는 지적에 극히 공감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12 [02:19]

솔직히 고백하자면 홍준표에 대해서도 딱 하나 마음에 든 것이 있었다. 

 

홍은 “내가 대통령 되면 언론에서 겁이 날 것이다. 그러니까 어떻게 해서라도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랄을 다 한다”고 했었다.

 

언론이 홍을 대통령 안 시키려고 그랬던 것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 안 되게 하기 위해 그랬던 것이기는 하지만 아무튼 언론이 ‘온갖 지랄’을 다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극히 공감했었다.

 

홍준표는 또 “어느 (유명) 여론조사기관인데, 내가 출마 선언할 때 (지지율이) 8%인데, 얼마 전까지 (똑같이) 8%였다”며 여론조사기관들을 싸잡아 ‘도둑놈 새끼들’이라고 했다. 

 

전부 다는 아니지만 일부 여론조사기관이 ‘도둑놈 새끼들’이라는 데에 동감했다. 

 

그는 “내가 집권하면 없애버린다고 했더니 요즘 갑자기 올려줬다”고 했는데, 그건 아닌 것 같다. 집권하면 없애겠다는 데 왜 올려 주었겠나.

 

홍은 종편에 대해서도 “‘온종일 편파 방송한다’고 해서 종편이다. 내가 집권하면 지금 4개 있는데, 절반으로 줄일 것”이라고 제법 큰소리를 쳤다. 

 

이 대목에서는 박수를 아니 칠 도리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쟁 상대의 공약도 좋은 것은 받아 들이겠다”고 했는데 홍의 언론관도 일정 부분 참조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자유언론실천재단  강기석 생각하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홍준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