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촛불광장 열기 '일상 민주주의'로 잇는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5/13 [06:06]

 

▲     ©서울시 제공


[신문고뉴스] 김승호 기자 = 서울시가 지난 겨울 정치로서의 직접민주주의를 실현한 촛불광장의 열기를 올 여름 시민이 광장에서 삶과 직결되는 정책을 직접, 함께 결정하는 일상 민주주의로 이어간다. 
     
서울시는 서울이 민주주의다라는 주제로 7월7일~8일 양일간 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에서 「2017 함께서울 정책박람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6회째를 맞는다. 
     
시는 우선 일상 민주주의의 광장 역할을 할 온‧오프라인 정책공론장이자 집단지성 플랫폼에 해당하는 일명 Democracy Seoul(democracyseoul.org)을 11일(목) 새롭게 개설했다. 
   
시는 지난 5년간 시가 추진한 주요 21개 혁신정책을 여기에 공개하고 한 달 간의 전국민 사전투표를 통해 최종 5대 정책을 선정, 개막 당일인 7월 7일 공표한다. 또, 서울과 대한민국 주요 정책의제는 시민공모와 온라인 사전투표, 7월 8일 폐막식 현장투표로 최종 선정한다.  
     
또, 지난 5년간 정책박람회가 정책 축제를 지향했지만 다소 딱딱하게 진행됐다면, 올해는 음악, 영화, 놀이를 새롭게 결합해 촛불광장이 하나의 축제였던 것처럼, 스웨덴의 정치축제인 알메달렌 위크(Almedalen Political Week)처럼 이번 정책박람회를 정책을 매개로 한 축제로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개최 시기도 예년(9월~10월)보다 2~3개월 앞당긴 7월 초로 정했다. 시는 7월이 대선 후 두어 달이 지나 새로운 사회에 대한 구상이 모이고 공유되고 확산되는 중요한 시점인 만큼, 이 시기에 서울, 더 나아가 우리 사회의 미래 정책 의제를 제시하는 정책공론장을 마련해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내용으로 「2017 함께서울 정책박람회」 개최 계획을 밝히고, 주요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온라인 사전투표와 연계한 2개 핵심 프로그램(개‧폐막)과 3개 테마별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그동안 시민이 제안하면 시가 수렴하고 검토해서 정책화하는 방식이었다면, 올해는 시민들이 직접 토론과 투표로 정책의제를 선정하고 공표하는 방식을 통해 직접민주주의의 새 장을 연다는 계획이다. 
  
조양호 정책박람회 총감독은 “민주주의에서 광장은 시민들의 자유로운 토론의 공간이자 시민과 행정이 만나는 공간, 정책을 공유하고 확산하는 공간”이라며 “올해 정책박람회는 주권자인 시민이 정책 제안을 넘어 민주적 의견 수렴과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하는 직접민주주의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순 시장은 “함께서울 정책박람회와 DemocracySeoul을 시민과 일상적으로 소통하며 시민에게 적극적으로 참여의 기회를 열어주는 온‧오프라인 일상의 정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시켜 나가겠다”며 “주권자인 시민의 위상과 광장의 역할을 재확인한 광장 민주주의를 일상으로 옮겨와 시민이 직접 우리의 삶을 바꿀 서울의 정책을 함께 결정하는 공론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신문고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