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경화 임명할 듯. '헌재소장은 대행체제로...'

민주당 "여소야대 돌파위한 자리 나눠먹기식 연정 안하겠다",

서울의소리 | 입력 : 2017/06/14 [09:42]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에 이어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 임명도 강행할 방침으로 알려졌으며, 민주당은 '자리 나눠 먹기식 연정은 안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화제가 된 김 위원장의 낡은 가방을 살펴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청문회 때 오랫동안 사용해 해지고 닳은 가방을 들고와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았다. 청와대사진기자단.

14일 한겨레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만찬 회동에서 “헌재소장은 대행 체제로 가도 된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겨레는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와 강경화 후보자를 연계하려는 야당의 움직임에 쐐기를 박은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헌재소장 임명동의를 위해선 강경화 후보자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헌재소장 대행 체제’까지도 염두에 두며 두 사안의 연계를 거부한 셈"이라며 문 대통령이 빠르면 금주내 강 후보 임명할 것으로 내다봤다. 


민주당 당직자는 “민주당 지도부와의 만찬에서의 대통령 말씀은 추경안 처리에 방점이 찍혀 있었다. 인사청문회 문제는 최악의 경우 차관 체제로 가도 되고 장관 후보자는 임명을 강행할 수도 있다. 대통령은 인사청문에 얽매이지 않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헌재소장은 대행체제로 가도 된다'고 말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그렇게 구체적으로 이야기하신 것은 아니고요. 국회에서 표결로 결정하기 때문에 국회에서 표결로 해줘야하는데 안 되면 어떻게 하냐, 그 걱정이 많은 것"이라고 답했다.

우 원내대표는 "저는 정말 강경화 후보는 강경화 후보이고, 김이수 후보는 김이수 후보이다. 그 분의 역량을 잘 보고 국민들이 어떻게 판단하는지를 보고 국회의원들이 판단해 갔으면 좋겠다는 것"이라며 "그것은 국민적 지지여론이 높은 헌법재판소의 공백을 장기화시키지 않기 위해서 저희도 노력을 하겠지만 협치라는 것은 저희 혼자 하는 게 아니지 않겠나"라며 반문했다.

이어 "국민여론이 굉장히 좋은데 역량도 충분한데 그것을 억지로 낙마시켜라, 그것은 할 수가 없는 일"이라고 덧붙여, 강경화 후보 임명 강행을 강력 시사했다. 

그는 국민의당이 여소야대의 근본해법으로 연정을 주장한 데 대해서도 "연정이요? 정부의 국정운영에 되고 정치발전에 순기능을 한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 아니겠나? 그러나 여소야대를 돌파하기 위해서 자리 나눠먹기식의 연정을 시도하는 것은 지금 시기에 해야 될 일도 아니고, 검토할 사항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재인 정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